궁남지

궁남지는 현존하는 우리 나라 연못 가운데 최초의 인공 조원(造苑)이다. 경주의 안압지보다 40년 앞서 만들어져서 안압지의 모형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삼국사기] 무왕 35년(634)에 '3월에 궁 남쪽에 못을 파고 20여리나 먼 곳에서 물을 끌여들이고 못 언덕에는 수양버들을 심고 못 가운데에는 섬을 만들었는데 방장선산(方杖仙山-도교에서 신선이 노는산을 방장선산이라 한다.)을 모방하였다.'는 말은 바로 이 궁남지를 두고 한 말이다.
연못 동쪽에서 주춧돌이 발견되고 기와 조각이 흩어져 나와 이 궁남지가 궁성의 이궁(본궁에서 조금 벗어나 위락을 겸할 수 있는 별장과 비슷한 곳)에 따르는 원지(苑池)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근처에는 3단으로 짜 올린 팔각정 우물도 있다. [삼국사기]에는 또 무왕 39년(638)에 '3월에 왕은 비빈과 더불어 큰 연못에 배를 띄우고 놀았다.'고 하였으니 바로 이 궁남지에서 뱃놀이도 즐겼던 듯하다. 물은 능산리 동쪽의 계곡으로부터 끌어온다.
궁남지 바로 동쪽에 있는 화지산의 망해정이 푸른 연못에 그림자를 드리워 신선경을 방불케 했다는 기록도 [삼국사기]에 전한다. 둥근 연못 주위의 면적은 1만 3,772평에 이른다. 1965년에 정비작업을 했고 다리와 누각은 1971년에 세운 것이다. 사적 제 135호이다.

정림사터를 지나 350m가면 사거리가 나오고 사거리에서 직진하면 700m정도 더 가면 궁남지 입구에 이른다. 입구 안쪽에 대형 버스도 주차할 수 있다. 숙식은 부소 산성과 같다.
RETURN : 초기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