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embers.iWorld.net/hahngoon/
 한민족 최초의 고대제국 조선 
 

지금부터 1만년전 신석기시대 초기에 한대륙과 한반도에는 마을이 이루어지기 시작하고, 6천년전 즈음 후기 신석기 시대에는 마을연맹체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마을연맹체는 아직 국가는 아니었던 듯하며 지도자가 다스리는 정치권력체로서 고을나라인 셈이었다. 그리고 이들 고을나라 중에서는 '아사달'이 가장 강했고 이들은 훗날 청동무기를 앞세워 정복과 영토확장을 계속하여 서기전 2333년에 조선을 세운다. 곧이어 조선은 숱한 나라와 민족을 포괄하면서 제국을 건설한다. 

조선의 영토는 서쪽으로는 요수(遼水. 지금의 난하[ 河]. 북경 동쪽)·갈석산(碣石山. 고대의 요서 서부지역. 산동성 북쪽)을 경계로 춘추전국시대·진(秦)·한(漢) 시절의 중국과 접경했고 북쪽으로는 어르구나하(額爾古納河), 동북쪽으로는 약수(弱水.흑수. 흑룡강·아무르강)에 이르렀다. 또한 남쪽으로는 한반도 남해안, 동쪽으로는 일본에 걸치는 것이었다. 

특히 조선은 한(漢) 초기에 패수(요수보다 서쪽에 있는 강) 유역까지 확장하여 한족을 몰아내고 국경을 삼으면서 그 영토를 더욱 넓히기도 한다. 또한 조선인들은 BC 3C경에는 청동기·철기·벼농사 등을 가지고 일본으로 가서 야요이(彌生)문화를 출현시키기도 했다. 조선은 이들 광대한 영토를 다스리기 위해 거수국(渠帥國. 제후국가)을 두고 다스렸다. 

이들 거수국에는 개마(蓋馬), 구다(句茶), 고구려(高句麗), 고죽(孤竹), 기자조선(箕子朝鮮), 낙랑(樂浪), 맥(貊), 발(發), 부여(扶餘. 동·북 부여가 있었음),비류(沸流), 숙신(肅愼. 읍루[相婁]), 양이(良夷), 양주(楊州), 예(濊), 옥저(沃沮), 유(兪), 임둔(臨屯), 조나(藻那), 주나(朱那), 진(辰), 진번(眞番), 청구(靑丘), 추(追),한(韓. 삼한[三韓]), 해두(海頭), 행인(荇人), 현도 등이 있었다. 

당시 조선은 가장 북쪽에 있던 부여에서 가장 남쪽의 한(韓)에 이르기까지 '하느님'을 최고신으로 받드는 종교와 '단군'을 최고 통치자로 하는 정치라는 지배구조를 유지한다. 또한 나라나 민족마다 얼마간의 차이는 있었지만 대체로 비슷한 풍속을 유지한다. 그리고 비파형 동검·청동거울·질 그릇·고인돌 등으로 비추어 볼 때 조선이 청동기시대의 주역이자 강대한 힘과 문화의 나라였음을 쉽게 알 수 있기도 하다. 

아울러 공납, 군사파견, 법령 등은 조선의 것을 따랐으며 중앙의 명령에는 복종하고 따라야 했다. 다만 거수국에 대해 통치자 거수를 비롯한 독자적 정치조직을 인정하여 지방분권적 통치조직을 근간으로 한다. 당시 거수국 중에서는 요하(遼河) 서쪽에는 고구려·고죽·기자조선·낙랑·맥·발·부여·숙신·양이·양 주·예·옥저·유·임둔·진번·청구·추·현도 등이 있었고, 요하 동쪽의 만주와 한반도에는 개마·구다·비류·조나·주라·진·한·해두·행인 등이 있었다. 그러다가 서기전 2세기 초 195∼180년 즈음에 위만조선이 영토를 확장해 오면서 난하와 대능하까지의 영토를, 서기전 108∼107년에는 위만조선을 멸망시킨 한(漢)이 2차례의 전쟁 끝에 요하지역까지 쳐들어 왔다. 

이에 따라 조선의 거수국은 요수지역을 잃으면서 요하 동쪽으로 이동하게 되었으며 조선도 도읍을 옮기게 된다.

 사실 조선은 영토의 변화에 따라 도읍을 여러 차례 옮긴다. 원래 조선은 한대륙 대부분을 확보하게 되자 요녕성 본계시(遼寧省 本溪市)지역으로 수도를 옮기고 그곳을 평양성이라 했다. 그리고 또다시 서진하여 영토를 확장하자 요수 동부유역(하북성 천안[河北省 遷安])지역에다 백악산(白岳山) 아사달을 세우고 도읍지로 삼는다. 그러다가 BC 1100년경에는 주(周)에 의해 망한 상(商)왕실의 후예였던 기자가 망명해 오자 요수지역을 맡기고 도읍을 대능하 동부 유역에 있는 북진(北鎭)지역으로 옮기고 장당경(藏唐京)이라 한다. 그후 BC 194년 기자조선의 준(準)이 위만세력에게 패하고 장당경이 위만조선의 국경에 있게 되자 다시 아사달로 옮기다. 특히 청동기술이 각 지역으로 전파되어 거수국들이 강한 무력을 갖게 되고 수차례의 전쟁 중에 철기가 보급되면서 농경지가 확대되고 생산이 증대함에 따라 이전의 통치질서는 붕괴되기 시작한다. 이에 따라 조선의 중앙 통치력과 거수장악력이 현저히 약화되면서 열국시대(列國時代)가 오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