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kohap.co.kr/together/event/castle/index2.html
 
백제의 성곽

 백제는 두번이나 천도를 해야 하는 불운 속에서 삼국 가운데에는 가장 많은 성을 쌓았다.
또한 토성과 목척을 많이 설치하였는데 이는 백제의 영토가 산성보다 평지가 많았기 때문이다.

 백제의 축성은 왕도(王都)를 방어하는데 주력하였는데 위례성 시대에는 한강유역에 말갈과 고구려를 방비하는 축성을 많이 했고 웅진시대에는 공주를 중심으로 그 주변 지역에 고구려와 신라를 막기위해 성을 쌓았다.

 사비시대에는 부산소위에 왕국을 둘어싼 토성인 부소산성을 쌓고 외곽으로 반달모양의 나성을 만들었으며 정연한 도성제도가 확립되어 있었다.

 초기 백제 시대의 것으로는 한경변의 풍납리토성, 몽촌토성과 광주의 이성산성 등이 대표적이고 북한산의 일부 산성과 아차산성, 불암산성, 공주의 공산성, 부여의 증산성, 청마산성 등이 있다.

 

| 고구려 | 백제 | 신라 | 고려 | 조선 |
 | 상위메뉴 | HOME

Copyright(c) 1997 by KOHAP All rights reserved. Last edited : June 1, 1997 
webmaster@www.koha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