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3.shinbiro.com/~sikim/sikim.htm

지눌 知訥 (1158∼1210)

고려의 승려.
조계종의 개조. 호는 목우자(牧牛子). 황해도 서흥에서 출생.
1165년에 출가하여 승려가 된 후 1182년 승과에 합격했으나 승려로서의 출세를 단념했다.
창평의 청원사에서 <단경>을 읽고 크게 깨달은 바가 있어 1185년 하가산 보문사에 들어가 <대장경>을 깊이 연구하였다.
그 후 지리산 상무주암에서 3년동안 수양을 쌓고, 현실 참여를 목표로 1200년 송광산 길상사에 옮겨 입적할 때까지 11년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불법을 가르쳤다.
그는 사람을 떠나서 따로 부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사람을 위해 일하는 데서만 부처가 있다고 설파, <돈오점수>와 <정혜쌍수>를 주장하였다.
또한 선종과 교종을 합하여 조계종으로 통합함으로써 고려 불교의 내면적인 통일을 이룩한 큰 업적을 남겼다.
저서에는 <진심직설> <수심결> <계초심학입문> <원돈성불론> <간화결의론> <상당록> <법어>등이 있다.
후에 국사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불일보조(佛日普照)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