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user.chollian.net/~toaya/
高麗大藏經新探

- 바로 잡아야 할, 그리고 새로운 몇가지 사실들 -

西餘 閔 泳 珪

연세대학교

명예교수

삼국유사 말고도, 일연스님에게 또 하나의 저술, 중편조동오위(重篇曺洞五位) 三권이 있 어서, 우리는 이미 그것을 상실한지 오래지만, 다행히 三百十六년전 일본이 그것을 복간하 고 일본조동종 중요한 전적의 하나로 자리잡게 되기까지 외로운 추적을 계속하기는 나로서 극히 근자 일에 속한다. 오늘에 살아남게 된 그 고마움을 이를진데 이루 표현키 어려울 만 큼이지만, 또한 일본불교의 한계(限界)를 여기서 발견한 것 같은 무연한 느낌을 금하지 못 한다. 그 진정한 저자가 누구이며, 그것은 무엇을 의미하고, 또 무엇을 거기서 호소하려 했 었던가에 대하여 끝내 그것을 밝혀 주려는 이가 없었기 때문이다.

일연이 경상도 남해도에 주류하기는 一二四九년에서 一二九一년까지, 나이로 쳐서 마흔 셋에서 쉰 여덟에 이르기까지 十二년 동안이다. 일연이 그 서문(一二九十)에서 이르기를 당시 고려불교의 됨됨을 개탄한 나머지 가까스로 여한(餘閑)을 얻어 이 책을 지었노라 장 소(長嘯)한다. 남해도를 뒤로하고 출륙한지 팔년만인 一二六八년, 그러니까 일연의 나이 예 순 셋에 고려대장경 재조(再 造)의 실질적 대단원을 의미하는 대장낙성회(大藏落成會)를 국가 차원으로 일으키고 일연은 불교계를 대표하여 그 주맹자(主盟者 )로 추대된다. 일연에 겐 또 대장수지록(大藏須知錄) 三권의 저서가 있었다. 이러한 사실들을 감안할 때, 일연과 대장경 재조와의 관계가 결코 심상한 것이 아니었음을 짐작케 한다. 모처럼 조동오위의 중 편에 뜻을 품고 있으면서 정림사(定林寺)에 주한지 七년 동안, 무엇에 쫓기었기에(『-心須 改正, 依世多難, 未修素志』)그토록 그를 바쁘게 한 소이는 과시 무엇이었던가. 정림사는 분사 도감(分司都監)과 함께 정안(鄭晏)이 남해도에서 경영하던 유적의 하나였었다.

고려대장경이 재조된 시기가 몽고군에게 쫓기던 강화경(江華京)시대였으므로 응당 그것 은 강화도이어야 한다고 대답한다면, 자료가 구비되지 못한 탓도 있었겠지만, 그저 천진난 만하기만 하다. 중편조동오위解題(一九八四)를 집필하면서 나는 고려대장경이 실지로 조성 된 지점을 남해도와 그 대안(對岸) 진양군으로 추정했었다. 몇가지 다음과 같은이유에서다.

첫째로 진양군과 하동남해도는 당시 독재 권문세가이던 최이(崔怡)와 그 처남이자 최 씨 다음으로 권문세가이던 정안(鄭晏)의 선대(先代)로부터 식읍지(食邑地)였었다는데에 있 다. 사재(私財)를 기울여가면서 대장도감과 분사도감을 경영했다고 하는 그{사 재}라는 것을 다름아닌, 중세적인 의미의 식읍에서 찾아야 한다. 백과에 걸쳐 자급자족이 가능했을 뿐더러 무리스런 계획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는 잠재력을 기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둘째로 남해도와 그 대안 진양군은 지리적으로 천혜(天惠)의 전술적 요지를 형성하고 있 을 뿐더러 천원자원 등 제반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었다는 점이다. 경판의 자재가 되어 줄 후박나무는 지리산과 거제도, 완도, 제주도 등 남해안 일대에 자생하는 천연자 원이다. 그 들이 벌채하여 한 곳으로 운반하는데 지리산의경우 섬진강이 있고, 남해안 도서(島嶼)의 경 우 오늘날 한려수도로 불리우는 바닷길이 있다. 경판을 다지는 데 독역관염장별감(督役 官鹽場別監)이라는 것이 있어서 일정 기간 바닷물에 담그고 그것을 반복하는 작업이 필요 하다. 내가 직접 남해도 관음포에서 경험한이야기지만, 바닷가에 앉아 한팔을 길게 빼들 때 철렁거리는 바닷물이 거기에 와 닿을 것 같다. 강화도처럼 간만의차가 심해서 십리도 넘게 노출되는 개뻘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조건들이다.

미상불 강화도의 경우 북으로 승천포, 동으로 갑곶이 나루가 가로질러서 육지와 격리시 키고 몽고군의 침노를 막는구실을 했다 하지만, 이쪽에서 부르면 저쪽에서 대답이 오는 거리다. 쌍방의 대립이 고조될 때마다 승천포와 갑곶이 대안엔 몽고군이 진을 치고 기고 (旗鼓)와 폭성(暴聲)으로 천지를 진동시키면서 결전을 재촉해 온다 하자. 그러한 긴박한 상황에서 인류 역사상 유례를 찾 아보기 어려울만큼 완성도(完成度)가 높은 팔만대장경이 만들어졌다면 그렇게 생각하는 것 자체가 무리다. 시각의 방향을 바꿔야 한다. 그 끝에 일 연의 저술과 호흡을 맞춰가면서 구상한 것이 남해도 제작설 이었다. 구상은 어디까지나 추리로 엮어졌을 뿐, 문헌과 증거가 제시된 것은 아니었다.

제시되지못했던 증표를 실물로써 보여준 이가 바로 四년전 一九九二년에 {대장도감(大 藏都監)의 판각성격(板刻性格)과 선원사 문제(禪源寺 問題)}라는 논문을 발표한 박상국(朴 商國)씨다. 六千五百六十八권 팔만대장경의 한장 한장을 넘겨가면서 굉곽 갓줄에 보일듯 말듯 가는 글자(細字)로 새겨놓은 각자공의 이름들을 또 하나 하나 점검해가면서 몇백명 이 될지 모를 그 이름들을 다시 몇 개 범주로 나누어 정리하고 다음과 같은 놀라운 사실 들을 밝혀낸 것이다. 대장도감과 분사도감 서로 소속이 다른 도감의 하나에서 동원된 각자 공과 동일한 이름들이 상대방에 겹쳐 나오는 경우. 동일한 경문일지라도 대장도감과 분사도 감이 서로 권질을 나누어 작업한 경우 등등 수없이 많은 이러한 사례들은 고려대장경의 재 조가 남해도에서 이루어진 것이었음을 증명하기에 충분한 내용들이다. 박씨는 또 분사 도감의 출현이 一二四三(癸卯)년으로 시작됨을 밝혔고, 그리고 분사도감이 가세(加勢)한 一 二四 三년과 一二四四(甲辰)년, 그리고 一二四五(乙巳)년에 이르는 三년간에 일군 작업량 이 실로 三千八百 十六권에 이른다고 밝혔다. 대장경 전체 권질 六千二百六十五권의 절반 이 넘는 분량이다.

박상국씨의 고집스런 노력은 해인사 경판 연구사에서 길이 기억되어야 할 것이다. 문제 는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고 더욱 어려운 과업들이 그로부터 시작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그 좋은 예(例)의 하나가 정안(鄭晏)과 분 사도감과의 관계에서 오는 문제 다. 박씨의 수적(數的) 보고에 따를 때, 분사도감의 등장이 一二四三년부터이므로 정안의 동참도 당연히 이때로부터 시작된 것처럼 치부될지 모르나 사실은 그렇지 않다. 一二三六 년, 그러니까 고려대장경 재조사업이 첫발을 내딛던 바로 그 전 해 十二月 十五日, 정안 (鄭晏)이 묘법연화경 일곱권을 간행하면서 기원한 二장 二十三행의 내용은 읽는 우리를 감동시킨다. 몽고군이 침노하던 해에 죽어간 누이도 누이려니와, 아내를 잃고 정국이 소란 한 중에 우왕좌왕할 수 밖에 없었던 자 형(兄) 최이(崔怡)에게 부처의 가호가 있기를 비 는 안타까운 심정이 기원문의 항간에 배어 있다. 그보다 또 二년 전 一二三四년 에 송광 사 二세 사주(社主) 혜심(慧諶)이 입적했을 때, 三세 사주 몽여(夢如)의 간청으로 정안은 선사(先師)의 행장을 작성하여 최이에게 보내고 이규보로 하여금왕명으로 진각국사비명 (眞覺國師碑銘)을 짓게 하는 등, 정안은 이미 하동과 남해안 일대 총림 간에 엄연한 존재가 되어 있었음을 짐작케 한다. 박씨 보고에 따를 때, 대장경 재조사업의 첫해 일이삼칠년에 일 백십칠권이 제판 된 것으로되어 나오나, 앞에서 말한 바 정안의 묘법연화경 七권의 간행과 의 사이에 길어서 수개월의 시간적 여유도 자아내기 어렵다. 정안에 의해서 만반의 준비가 이미 갖추어져 있었다고 밖에 달리 해석할 도리가 없어 보인다. 이 때 대장경의 재조(再 雕)라는 국가차원의 사업과 정안과의 관계가 결코 소홀하게 보아넘길 수 없는, 오히려 추진

자의 위치에 세워야 할 여러가지 이유를 나는 가지고 있다. 그리고 어쩌면 그 자형 최이로 하여금 건곤일척, 대장경 재조라는 엄청난 사업으로 국책을 돌려서 확신을 심어준 이가 바로 이 정안이 아니었던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위에서 나는 一二三六년 당시 최이를 가리켜 {우왕좌왕}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다. 여기 엔 상당한 이유가 있다. 고려 정부를 강화도로 천도한 것은 어디까지나 돌연하게 출현한 몽고군의 침노로부터 일시적이나마 거리를 두기 위한 전술적 이동에 불과하다. 최이를 정 점으로 한 최씨 정권에겐 오랜 세월 언젠가 한 번은 자웅을 결판내기 위하여 호시탐탐 기 회를 기다리는 적수가 있다. 수천 수만의 승도들이 순간적으로 군대처럼 기동화(機動化)할 수 있는 불교사찰 세력이 그것이다.

숙명적으로 두 세력은 그 초기로부터 앙숙이 되어 왔다. 그 절정을 기록한 사건이 고종 四년(一二一七), 때마침 두만강 유역 여진족의 금합세력인 포선만노군(蒲鮮滿奴軍)이 대거 춘천과 원주지방으로 쳐들어와 고려를 괴롭히고 있을 때, 일어났다. 고려사에 서는 그들을 거란병(契丹兵)으로 기록한다. 거란병을 가장한 승병(僧兵)들이 충헌군을 위협해 왔다. 최 충헌은 도성(都城) 四대문을 굳게 닫고, 성안의 승도들을 몰살하는 작전으로 나섰다. 고려 사는 이 때 도살당한 승도의 수를 {팔백이 넘게}라고 기록하고 있다. 이틀 동안의 참극이 었다. 비가 억수로 퍼붓는 여름날이었다.

시체가 산처럼 쌓이고(積屍如山), 흘러내린 피가 내를 이뤘다 (流血成川).

당장 최이가 정면해서 싸워야 할 대상은 물론 몽고군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적이 후방 에 도사리고 있음을 최이는 한시도 방심하지 못한다. 설마한들 적군이 쳐들어 왔는데 아 무리 앙숙인들 빈 집에 도둑들까 생각한다면, 나는 또 한 번 여기서 천진난만이라는 용어 를 되풀이해야 한다. 그만한 반전은 이 때 무인사회의 살아남기 전쟁에서 병가상사(兵家 常事)에 속하는 생리였기 때문이다.

앞에서도 나는 이미 거란병을 가장한 승병의 경우를 예로 들었거니와, 또 하나의 예를 다음에 들어서 그것을 확인코저 한다. 뒷 날 최이가 그 만년에 이르러 진작 출가시켜 산사 로 쫓아보낸 두아들, 만종(萬宗)과 만전(萬全)을 다시금 중앙으로 불러들여야 할 사단이 벌 어졌다. 진양 단석사(斷石寺), 능주 쌍봉사(雙峰寺) 중이 된 만종과 만전이 지방 무뢰승(無 賴僧)들을 모아들여 무리를 이루고 몽고군 행세를 하면서(按馬服飾皆效革旦) 농민의 생계 를 농담겁탈하는 행패가 날로 심해져간 것이다. 형부상서 박훤( 朴暄)이 최이에게 대책을 강구하는 진언에 다음과 같은 말이 나온다. 저들을 저대로 놓아 두었다가 몽고군이 또다 시 급습해 올 때 서로 연계할 우려가 있다는 것이었다(朴暄言於怡曰,…若北兵猝至, 恐應 罵燮矣).

최이에게 하늘이 내린 복음은 대구 팔공산에서 날아 들어왔다. 부인사(符仁寺)에 봉안한 대장경판이 몽고군이 한 번 지나가면서 깡그리 불태워버렸다는 것이다. 전화위복의 묘체 (妙諦)를 이 때 최이가 번득이지 않았을리 없다. 불교계의 원한을 대장경 재조 라는 국가 차원의 성업으로 돌리면 된다. 실로 그것은 후고(後顧)의 불안을 해소하고 국론통일을 기하 기 위한, 절대절명의 고등 정략에서 나온 것임을 우리는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름을 드는 것은 도리가 아니지만. 일본 동경대학 지내굉(池內宏)교수에게 {高麗의 大藏 經} (一九二四)이라는 거편논문(二百五 면)이 있어서, 이 방면 연구에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의 하나로 꼽힌다. 그 제一장에 다음과 같은 서술이 나온다. {몽고의 침입 에 허덕이 면서 국방상 아무런 능력도 보여줌이 없이 고려 군신(君臣)들은 종교상의 미신(迷信)이 그렇게 만든 것} 운운한다. 당장 싸울 생각은 하지 않고, 미신만을 믿고, 몽고군을 물리치 려 한 고려 당사자들을 사뭇 연민(憐憫)에 찬 눈초리로 바라본다. 참으로 연민을 받아야 할 사람은 이 경우에 있어 지내굉씨 자신이다. 지내굉씨를 거명하는 실례는 내 본의가 아 니다.

一二四九년 十一월에 오랜 시름 끝에 최이가 죽는다. 이 해는 또한 일연이 남해 정림사 로 진산한 해이기도 하다. 최이의 죽음에 임박하여 정안이 상경할 필요가 있었다면 일연의 정림사 진산은 정안의 남해도에서의 직무를 대행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또 혹 一二四三년 에서 一二四五년까지 각판의 작업량이 급상승해 있음을 감안할 때, 그것을 서두를 필요가 있어서 그러한 것이었다면, 완성된 경판을 하루빨리 강화도로 해상운송해야 하는 막중한 업무가 뒤따르고, 그것 역시 정안이 책임지고 나선 것이 아니었던가 생각할 수 있다. 최이 의 권좌는 그의 아들 항(沆, 萬全이 改名)에게 계승된다.

一二五一년 정월, 정안이 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 종二품직)로 제수된다. 그리고 같은 해 九월, 고종왕이 서문(西門)밖 대장경 판당(大藏經板堂)에 나아가 백관과 더불어 공이 필(功 畢)했음을 고하고 행향(行香)의 의식을 치룬다. 나는 여기서 생각하거니와, 서문밖에 대장경 판당을 서둘러 성주한 사실하며 행향의 의식이 모두 정안 한 사람의 주관으로 진행된 것이 아니었던가. 강화정부를 통틀어 처음부터 이 일에 관여해 온 이는 정안 한 사람 밖에 살 아있는 이가 없기 때문이다.

정안의 인망은 더욱 높아 밖에 없다. 참지정사(參知政事)로 승진한다.

一二五六년, 일연이 황급하게 정림사를 작별하고 거기서 그리 멀지 않은 윤산 길상암(輪 山 吉祥庵)으로 자리를 옮긴다. 고려사 는 정안이 죽은 해를 기록하지 않았다. 다만 최

항이 차차로 그 본색을 드러내어 정안을 시기한 나머지 죄목을 꾸며 백령도로 귀양보낸 다음 거기서 침살(沈殺)코 만다. 아울러 그 재산을 몰수한다. 정림사도 몰수된 재산

속에 든 것이었다면, 정안이 죽은 해와 일연이 정림사를 뜨게 된 이유가 더욱 분명해 진 다.

一二五七년 윤 四월 최항이 폭사한다. 항의 아들 최의(崔 )가 四대째로 그 자리를 계승 한다.

一二五八년 야별초(夜別招抄) 군대의 봉기로 최의가 피살되고 가재(家財) 일체를 몰수 당한다. 이로써 최씨 四대 정권은 완전히 지상에서 사라진다.

一二五九년 六월, 고종왕이 재위 四十六년만에 죽는다. 아들 원종(元宗)이 즉위한다.

一二六十년 十二월, 일연이 길상암에 머무른지 五년만에중편조동오위를 간행한다.

一二六一년 일연이 원종왕의 부름을 받고 상경한다. 물론 정부는 아직 강화도에 있다. 선월사(禪月寺)에 주하고 거기서 개당(開堂)한다.

一二六八년 여름, 왕명으로 운해사(雲海寺)에서 一百 고승이 모여 대장낙성회(大藏落成 會)를 개최하고 일연이 그 주맹자(主盟者)로 추대되어 一百일 동안 계속된다. 운해사

의 위치는 아직 알 길이 없다.

경판의 정교성, 판본의 완벽성, 그리고 조판의 유구성. 해인사 팔만대장경이 갖춘 완성 도(完成度)는, 역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만큼 높다. 그 이전에도 그만한 것이 없었고, 그 이후로도 오늘에 이르기까지 七百四十五년이 되지만 아직 없었다. 도대체 그 높은 완성 도를 어떻게해서 그 어려운 시기에 이룩할 수 있었던가. 가장 근본적이고도 가장 원초 적인, 그러니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이러한 질문마저 일찌기 제기된 적이 없었다는 사실.

그러면 그것을 당면한 국가의 안위와 평강을 위한 때문이었던가. 황령이 영고(皇齡永固) 하고, 백곡이 함등(百穀咸登)하고, 국왕 전하 수만세 운운은 이러한 경우 식상(食傷)에 걸리 도록 우리가 자주 보아오던 터이지만, 해인사의 경우에 한해서 본장(本藏)의 어느 구석에서 도 그러한 상투적인 수작을 발견하지 못한다. 완강하게 거부코 있는 것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다음의 사례에서 발견된다. 六千五百六十八권을 혜아리는 매 경전 끝장에 가서

모모세고려국대장도감봉칙조조

某某歲高麗國大藏都監奉勅雕造

열 네 글자뿐. 이러한 경우 반드시 나타나는 것으로 되어있는 거창한 이름들이 보이지 않는다. 이만큼 방대하고 이만큼 역사적 이고 그리고 또 이만큼 완성도가 높다보면, 이것 은 모두 이 내가 이뤄놓은 공이외다 한껏 자랑도 할만한데 말이다. 그 주역이 과시(果是) 누구누구였으며, 어떤 계층 어떤 부류에 속하는 인물이었는지 끝내 이름을 내보이지 않고 말았다. 유일하게 알려진 이로서 수기(守其) 한사람이 있으나, 매 경전마다 그 역자나 찬자 의 이름이 반드시 따르게 마련이듯이 이 경우에 있어서도 신조대 장교정별록(新雕大藏校正 別錄) 三十권의 찬자로서 그 이름이 필요했을 뿐, 공로를 내세우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 또 앞에서 언급 한바 각자공의 이름들이 문제가 되겠으나, 그것 역시 작업의 진행과 사무상의 정리를 위한 표지였을 것이며, 위와 동단(同斷)으로 보아서 좋다.

해인사 팔만고려대장경은 최이(崔怡)와 정안(鄭晏) 두사람의 아름다운 인간관계가 씨실 (橫絲)이 되고, 이름 내세우기를 마다한 당대 불교계 지도인사들이 날실(縱絲)이 되어 짜낸, 민족의 귀중한 문화유산이 되었다.

이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일연의 중편조동오위를 서두로 들고 나온 데엔 내 나름의 계산 이 있었다. 하나는 이 저술이 시간과 공간적으로 대장경판이 조판되던 그 한복판에서 성 책되었다는 사실이고, 다른 하나는 일연이 남해도에 주류하기 十여년 동안, 당시 고려 불교 계를 위하여 이 한 가지 진실만은 꼭 남겨두어야 겠다는 굳은 신념으로 성책했다는 사실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보아온 바, 팔만고려대장경은 일찌기 그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만큼 높은 완성도 를 과시하고 있으면서, 그것을 제작한 이들의 어느 한분도 이름을 숨기고 내세우지 않았다. 이 엄청나고도 난감한 사실들을 우리는 어 떻게 받아들여야 할 것인가. 중편조동오위에서 해결의 실마리가 얻어지는 것은 아닐까. 아득 하기만한, 그러나 이유있는 기대를 걸어보는 것이다.

일연이 여기서 증명코저 한 오직 한 가지 진실이란, 이루중생(異中行)·피모대각(被毛戴 角)에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