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user.chollian.net/~toaya/
대장경을 새기면서 임금과 신하들이 올리는 기고문(祇告文)

임금 아무개는 삼가 태자와 여러 공,후,백 재상들을 비롯, 문무백관들과 더불어 향을 사 루고 몸을 가지런히 하여, 온누리에 무량하신 여러 부처님과 보살님께 그리고 제석천을 비 롯하여 삼십삼천의 호법 영관들께 아뢰나이다. 몽고의 재난은 참으로 심하옵니다. 그 잔인하 고 흉포함은 말로 이루 형언할 수 없고, 지극히 무지몽매하여 짐승보다도 더 하옵니다. 그 러니 어찌 온 세계가 부처님의 가르침을 받들고 있는 줄을 알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닥 치는 대로 불상이며 불경을 모두 태워 없애니, 이에 부인사에 모셔 놓았던 판본도 남김없 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아! 오랜 동안 쌓아 온 공이 하루 아침에 재가 되었고, 나라의 큰 보물을 잃은 것입니다. 비록 여러 부처님과 천왕의 큰 자비심으로는 참을 수 있겠지만, 저희들은 정말 참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제자 들의 지혜가 어둡고 생 각이 짧아 일찍 오랑캐를 막을 계책을 내지 못하여 부처님의 가르침을 보호하지 못함으로 써 이 큰 보물을 잃는 재난을 당한 것이비니다. 사실은 제자들이 잘못한 일이니 후회한들 돌이킬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부처님의 가르침에는 본래 만듬도 훼손도 없으나, 그 가르 침이 담긴 그릇이 만들어지고 훼손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이치입니다. 훼손되면 다시 만드는 것도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하물며 나라가 있어 불법을 숭상하는데, 큰 보물이 없어졌다고 한숨만 쉬고 있을 수 만은 없습니다. 어찌 가히 일이 큰 것만을 두려워하여 다시 만드는 일을 망설이겠습니까. 이에 대신들과 문무백관이 더불어 큰 서원을 세우고, 담당 부서를 두 어 받들게 하였습니다.

옛 기록을 보니 대장경이 처음 시작된 것은 지난 현종2년의 일이었습니다. 거란의 군주 가 군대를 크게 모아 쳐들어 오니, 임금께서는 남쪽으로 피난 가시고 그들은 송악성에 주둔 하여 물러가지 않았습니다. 이에 임금과 신하가 함께 위 없는 큰 서원을 내어 대장경 판본 을 새기기로 맹세하였습니다.

그 뒤에 거란군이 저절로 물러 갔으니, 그 까닭은 대장경이 하나요, 선후로 판을 새긴 일이 하나며, 임금과 신하가 함께 서원함이 또 하나가 아닌가 합니다. 어찌 그때의 거란 군대만 물러가고, 오늘의 몽고 군대는 물러가지 않겠습니까! 오직 여러 부처님과 하늘의 한결같은 보살피심에 달렸사옵니다. 지극한 정성으로 내는 서원은 이전에 못지 않사와 이 에 엎드려 발원하오니 여러 부처님과 성현들, 삼십삼천께옵서는 간절한 기원을 돌보다 신 통력을 빌리시어 거칠고 못된 무리들이 발을 돌려 멀리 달아나 다시는 우리나라를 짓밟지

않게 하여, 나라 안팎이 편안하고, 모후와 태자가 만수무강하며, 삼한의 역사가 만세에 영 원하도록 하여 주옵소서. 제자들은 곧 마땅히 노력하여 가르침을 수호하여 부처님의 은덕 을 만분의 하나라도 갚고저 할 따름입니다.

출처 : 東國李相全集券 弟二十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