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y.netian.com/~parhae/frame1.htm

발해의 건국


  
696년 영주에서 이진충의 난(거란인으로 거란국을 세우기

위해 반란을 일으켰으나,1년만에 실패한다.)이 일어난다.

이들 지역은 여러 민족이 생활하는 곳이라서,한족에 

대한 반발 심리가 많았다.

 

당시 강제 이주된 고구려인 3만여호가 살고 있었고,

고구려와 함께 대당 전쟁에 참가한 말갈족들도 포로나

노예로 잡혀와 있는 사람이 많았다.당시 이진충의 난은

성공적이었고,당을 압박하는 분위기였다.

 

 

고구려인 부대를 지휘한 대걸걸중상(대조영의 아버지)과

대조영,말갈인의 추장 걸사비우가 이 반란에 참가한다.

그들은 요동 지역을 근거지로 삼았지만,이진충의 난 

실패로 빠르게 동으로 이동하면서 

 

 

각지에 흩어진 고구려인들과 말갈인을 수습하였다.

그들은 고구려.당 전쟁의 피해가 없었던 당과 멀리

떨어진 만주의 동북부 지역으로 향하고 있었다.

 

 

당나라는 그들의 후환을 없애기 위해,이진충의 난을 

진압한 후 투항한 거란족 출신 이해고를 대장으로 

수십만의 병력을 이끌고 이들을 추적한다.처음으로 

전투을 개시한 부대는 걸사비우가 이끄는 말갈인 

부대였는데 

 

 

병력의 차이로 인하여 부대는 괴멸되고 추장인 걸사비우는

전사한다.이런 와중에 대조영의 아버지 대걸걸중상도 죽어

대조영은 혼자서 패전된 말갈인 부대를 수습하고,전열을

보강해 당과 일대 격전을 벌인다.

 

당의 이해고는 앞 전투의 승리에 자신감을 가지고,고구려인

부대를 얕잡아 보지만 천문령에서 매복한 고구려인 부대에

기습당하여 부대가 완전히 괴멸당한다.

 

이 전투가 유명한 '천문령 전투'이다.

대조영은 소규모 부대로 대 부대인 당의 대군을 

전멸시키고 이해고는 수천명의 병력만 이끌고 후퇴한다.

당은 더 이상 군사력의 한계를 느끼고,대조영 세력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천문령 전투는 발해국 성립과 직접 연결된 가장 의의 

깊은 전투로서,어떠한 외부 세력도 발해국의 성립에

위험이 되지 않았다.당시 한반도의 동북부 지역과

만주 지역은 힘의 공백 상태에 놓여 있었다.

 

 

당도 신라도 어떠한 외부 세력도 미치지 못한 이 지역에,

대조영 집단은 고구려 멸망 후에도 고구려인들에 의하여 

유지되고 있는 이들 지역 및 말갈인 집단에 정치적인

구심점 역할을 하였다.

 

 

중앙 통치 집단이 생기자,각 지역의 고구려인과 말갈인들은

대조영을 중심으로 빠른 속도로 모여 대조영 시대가 끝나기

전에 대다수 옛 고구려 고토는 완전히 회복되었고,중앙 정부

역시 완성되었다. 

 

30년간의 노력으로 고구려인들은 나라없는 슬픔을 더 이상

느끼지 않고,예전의 고구려 시대만큼 강한 나라에서 사는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 

 

 

 참고 서적

박시형,<<발해사>>,김일성 종합 대학 ,1979;송기호 해제,<<발해사>>,

이론과 실천,1989

노태돈,<발해 건국의 배경>,<<대구사학>>,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