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답사의 마지막 코스인 화엄사에 대하여 설명하러 한다 화엄사 에 대하여 답사 때 발표 한적도 있지만 그때는 부족한 점이 많아서 이번에는 다시 설명하러한다

-화엄사 연혁-

백제성왕 22년(544)에 인도스님이신 연기존자(?起尊者)께서 대웅상적광전(大雄常寂光殿)과 해회당(海會堂)을 짓고 화엄사를 창건하셨으며, 백제법왕(서기599년)때에는 3천 스님이 계시면서 인도적(印度的) 화엄사상(華嚴思想)이 백제 땅에 찬란하였다.

신라시대에는 신라 선덕여왕14년(645)에 자장율사(慈藏律師)가 부처님 진신사리(眞身舍利) 73과(果)를 모시고 4사자 3층사리석탑과 공양탑을 세우셨고 원효성사(元曉聖師)는 해회당에서 화랑도들에게 화엄사상을 가르쳐 삼국통일을 이루게 했으며 문무왕 17년(677년)에 의상조사(義湘祖師)는 2층 4면7칸의 사방벽에 화엄경(華嚴經)을 돌에 새기고 황금장육불상(黃金丈六佛像)을 모신 장육전(丈六殿) 법당과 석등을 조성하였고 경덕왕(742˜764)때 이르러 8원81암자로 화엄불국 연화장세계의 면모를 갖추고 신라말기 헌강왕(875년)때 도선국사(道詵國師)는 동오석탑과 서오층석탑을 조성과 더불어 화엄사 중흥조(中興祖)가 되시면서 화엄사가 대총림(大叢林)으로 승격되었다.

고려시대에는 고려 태조26년(943년)에 왕명으로 최초로 중수하고 광종(949˜975)의 어명을 받은 홍경선사(洪慶禪師)가 퇴락한 당우와 암자 중수, 문종(1047˜1083)에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스님에 의하여 중수, 인종(1126˜1146)때 정인왕사(定仁王師)가 중수, 명종 2년(1172)에 도선국사비건립, 충렬왕(1236˜1308)때 원소암(圓炤庵)중건, 충숙왕(1313˜1330)때 조형왕사(祖衡王師)에 의한 전면적인 보수를 하였다. 따라서 고려대 있어서의 화엄사의 중수는 모두가 도선국사의 유지와 풍수지리설에 의한 중수라고 보아야 될 것이다.

조선시대에는 세종6년(1426년)에 선종대본산(禪宗大本山)으로 승격된 화엄사는 배불(排佛)의 와중에도 설응,숭인,부휴,중관,무렴등의 고승대덕(高僧大德)들에 의해 법석(法席)의 요람을 이룰수 있었다. 임진왜란(1592˜1598)때인 선조26년(1593) 왜병 가등청정에 의하여 8원81암자의 화엄사는 소실되었다.

인조(1630˜1636)때 벽암선사(碧巖禪師)와 문도(門徒)에 의하여 대웅전(大雄殿)등 몇몇 건물이 중건 되고 효종원년(1649)에 선종대가람(禪宗大伽藍)으로 승격되었고 숙종(1699˜1703)때 계파선사(桂波禪師)와 문도에 의하여 장육전 자리에 각황전(覺皇殿)을 건립과 더불어 선교양종대가람(禪敎兩宗大伽藍)이 되었다.

현재의 화엄사로 발전하기까지는 주지로 부임 하셨던 도광(導光)선사(1969˜1975)께서 화엄사를 전면적인 중수와 각종 불사로 사찰의 중흥에 힘을 기우렸으며 그후 도광 큰스님의 유지를 받들어 명선(明煽)스님(1975˜1980)은 108계단 중수, 각당우 보수및 범종각을 조성하고 종원(宗源)스님(1984˜1992)은 지리산대화엄사 산문, 만월당, 원융요, 청풍당, 세심각,연기암 등 중건, 평전(平典)스님은 연화당중건, 종열(宗烈)스님은 삼전 신축중창,불상개금 및 당우 단청불사를 했으며 종걸(宗乞)스님은 일주문․봉향각(영산전)․구층암․봉천암 보수 강원요사채, 선방인 선등전(禪燈殿) 중건 및 반야다원(般若茶院)개원을 더불어 문도스님과 많은 불제자가 불사에 동참하여 옛 화엄불국 연화장세계를 이루도록 하고 있다.

화엄사는 국보 4점중 4사자 3층 사리석탑 사리 73과와 보물 5점중 서오층석탑에 사리 22과, 동오층석탑에 8과 출현하여 국내 유일하게 부처님 사리탑 3점이 있는 것도 여느 적멸보궁보다 버금갑니다. 화엄사는 삼보사찰을 두루 갖춘 사찰로서 사리탑 3점이 있는 불보사찰, 화엄석경이 있는 법보사찰, 보림도량인 승보사찰의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다른 사찰보다 으뜸이며 보궁중에 보궁으로 부처님나라의 자비광명이 충만한 연화장법계의 대가람 입니다.

-가람-

지리산대화엄사(智利山大華嚴寺), 해동선종대가람(海東禪宗大伽藍)의 산문(山門) 입구를 지나 올라오면 양지 바른 길가에 고승들의 부도가 즐비하게 있으며 100m쯤 올라가면 지리산화엄사라고 써진 일주문(一柱門)이 있습니다. 일주문을 지나 올라 가면 오른쪽에 머리는 용, 몸둥이는 거북이, 날개가 있는 연이란 동물 모양을 한 조각위에 벽암(碧巖)스님 비석이 있으며 바로 앞에 금강문(金剛門)이 있습니다.

금강문 왼쪽으로 덕장전(德藏殿), 종무소겸인 광학장(光學藏)이 있으며 천왕문(天王門) 왼쪽으로 만월당(滿月堂), 오른쪽으로 요사채인 청풍당(淸風堂)과 원융요(圓融寮)가 있습니다.

계단을 오르면 보제루(普濟樓)가있고 왼쪽에는 범종각(梵鐘閣), 오른쪽에는 운고각(雲鼓閣)이 나란히 서 있으며 보제루를 지나면 웅장한 대가람이 좌우에 펼쳐있습니다.

축대 아래에는 동오층석탑(東五層石塔)과 서오층석탑(西五層石塔)이 있고 오른편으로는 큰방인 적묵당(寂黙堂), 왼편으로는 봉향각(奉香閣)이 있으며, 축대 위로는 정면에 대웅전(大雄殿), 대웅전 뒤쪽에는 선원(禪院)인 선등전(禪燈殿), 동쪽으로 명부전(冥府殿)과 삼전(三殿), 서쪽으로는 영전(影殿), 원통전(圓通殿), 나한전(羅漢殿), 4사자감로탑(四獅子甘露塔), 석등(石燈)과 각황전(覺皇殿)이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각황전 왼쪽으로 동백나무 숲과 어우려져 있는 백팔 계단을 올라가면 노송(老松)으로 둘러싸인 부처님 사리탑인 4사자 3층사리석탑(四獅子三層舍利石塔)과 견성당(見性堂)이 있습니다.

-화엄사의 국보-

-4사자 3층석탑-

신라 선덕여왕14년(645)에 자장율사께서 부처님 진신사리 73과를 모시고 사리탑과 공양탑을 세웠다. 연기존자께서 오른 어깨에 옷을 벗어 메이고 오른 무릎을 땅에 붙이고 머리에 석등을 이고 왼 손에는 찻잔과 구슬(여의주:불성)을 받쳐 들고 어머니에겐 진리의 공양을 부처님에겐 차공양을 올리는 모습은 효사상의 공양탑(供養塔)이며, 앞쪽은 12선녀(시간,공간), 희노애락(번뇌)의 표정을 한 4사자(지혜)와 어머니(비구니:수행자)는 몽오리 연꽃(불성)을 들고, 3층(3계)의 탑의 모습인 사리탑은 즉 수행자는 불성(佛性)을 밝히기 위해서 번뇌를 끊고 지혜를 얻어 삼계(三界)의 대도사인 부처님 되기를 원하는 견성성불(見性成佛) 사상의 사리탑(舍利塔)으로서 4사자3층사리석탑을 일명 효대(孝臺)라고도 부른다.

화엄사의 가람배치는 여느 사찰과는 다른면을 보여주고 있는데 원융무애라 할까, 곧 화엄법계(華嚴法界)의 연화장세계(蓮華藏世界)를 표현해 놓았다고 할 수 있다.

일반적인 가람배치는 일주문, 금강문, 천왕문, 보제루, 대웅전이 일직선상으로 되어 있는 것이 기본 양식이지만 화엄사는 그 양식과 달리하고 있다.

-석등-

신라 문무왕17년(677)에 의상조사께서 조성한 것으로이 탑의 높이는 6.36m이며 우리나라 최대의 석등이다. 꽃잎 형태는 우담바라화로 이 꽃은 3천년만에 한 번 핀다고 하여 부처님 오심이 지극히 드문 일이라 비유 한다. 꽃의 8잎은 8정도(正見,正念,正精進,正命,正業,正語,正思惟,正定), 4개의 火窓은 사성제(苦集滅道)와 부처님의 광명, 북의 모습은 진리의 소리이니, 즉 팔정도로 수행하여 사성제의 진리의 이치를 밝히고 광명을 놓으시며 진리의 소리를 중생들에게 들려 주시어 마음의 등불(自燈明 法燈明)의 세계를 밝혀 주시는 부처님의 참다운 모습을 볼 수 있는 석등이다.



-각황전-

본래 이 자리에는 2층 4면 7칸의 화엄경을 돌에 새기고 황금장육불상을 모신 장육전을 의상조사께서 조성 하였으나 임진란때 소실 되었다.

계파 성능선사(桂波 性能禪師)께서 장육전 중건 불사의 대발원의 백일기도로 문수보살의 선몽으로 공양주 스님이 화주승으로 선택되고, 시주자는 화엄사에서 잔심부름을 해주고 누룽지 따위를 얻어가는 거지노파로 자신의 가난함을 한탄하고 불보살의 원력으로 왕궁에 태어나기를 서원하고 소(沼)에 몸을 던지고 공주로 환생했는데 한쪽 손을 쥔채로 태어났으며 5년후 공양주 스님을 만나 손이 펴지니 손바닥에 장육전이라고 쓰여 있었다. 그리하여 각황전은 숙종25년˜28년(1699˜1703)에 중건 되었으며 정면 7칸,측면 5칸의 2층 팔작지붕으로, 그 건축 수법이 웅장하니 어느 것도 비교할바가 못되는 법당이다. 법당안에는 3불 4보살인 관세음보살,아미타불,보현보살,석가모니불,문수보살,다보여래,지적보살이 모셔져 있으며, 부처님을 깨달은 왕(성인중에 성인)이라는 뜻과 숙종 임금에게 불교 사상을 일깨워 주었다는 뜻으로 각황전이라고 한다. 편액은 1703년에 형조참판 이진휴(李震休)가 썼다.

-쾌불탱화-

높이는 13m, 폭은 8m인 괘불은 마(麻) 바탕에 채색한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로서 효종 4년(1653) 5월에 지영, 탄계, 도우스님 등이 조성하였다. 거대한 규모이면서 짜임새있는 구도, 균형잡힌 형태, 치밀한 선등이 17세기 중엽의 뛰어난 불화임을 알게 한다. 전체적 화면구성은 석가모니불과 문수, 보현 보살을 중심으로한 삼존형식으로 10대 제자와 사천왕이 호위하고 있다. 이 불화는 밝고 화사한 색채를 사용함으로써 영산회상의 진리로 가득한 환희의 세계를 잘 표현하고 있다.


※ 괘불은 국가에 천재지변이 생겼을 때나 기우제(祈雨祭), 영산재(靈山齋), 예수재(豫修齋), 수륙재(水陸齋)같은 것을 행하기 위해 신도들이 야외에서 큰 법회나 의식을 할 때 모시는 신앙의 대상물이다.

티베트는 괘불을 당카라고 부르며 석가탄신일, 성도일, 열반일에 큰 축제을 열고 이 때 당카를 내어 모시고 소원을 빌거나 예배를 드린다. 연중 행사로 내어 모시는 것을 '거불(巨佛) 햇볕쬐기' 라고 하며, 부처님이 현세에 나타나서 고통을 덜어 주는 날이라고 믿고 있다.


화엄사에는 이외의 많은 보물들이 있지만 국보들만 하여도 많은 것이 있기 때문에 보물을 생략 하기로 한다 답사는 이번이 처음이라서 새롭고 즐거웠다 물론 버스로 하루종일 이동하여서 힘든 점도 많아지만 그래도 이번 기회로 많은 우리나라의 문화재는 볼수 있게 되어 좋은 경험이라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