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 조 루>

                  

*중요민속자료 제8호

*소재지:전라남도구례군토지면 오미리


이 집은 조선 영조 52년 (1776년)에 당시 삼수 부사를 지낸 류이주 (柳爾冑)가 세운것으로 99간

(현존73간)의 대규모 주택으로서 조선시대 선비의 품격을 상징하는 품자형 (品字形)의 배치 형식을 보이고 있는 양반가이다.

류이주는 그가 처음 이사와 살았던 구만들 (九萬坪)의 지명을 따 호를 귀만 (歸晩) 이라했으며 이 집을 귀만와 (歸晩窩) 라고도 불렀다.

운조루라는 택호는 <구름속의새>처럼 <숨어사는 집>이란 뜻과 함께 <구름위를 나르는 새가 사는 빼어난 집>이란 뜻도 지니고 있다.

그러나 본디 이집의 이름은 중국의 도연명(陶淵明)이 지은 귀거래혜사(歸去來兮辭) 에서 따온 글 이다.

<구름은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들은 날기에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의 문구에서 첫머리 두 글자를 취해 이름을 지었다고한다.

운조루는 좌청룡 우백호의 산세와 함께 내수구(앞 도랑)와 외수구(섬진강)가 제대로 되어 있는 명당터에 자리잡고 있다. 

집 앞의 오봉산은 신하들이 엎드려 절하는 형국이라고하며, 연당은 남쪽의 산세가 불의 형세를 하고있어 화재를 예방하기 위하여 조성한것이라고 한다.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이 일대는 금귀몰니 (金龜沒泥), 금환락지 (金環落地), 오보교취 (五寶交聚), 혹은 오봉귀소 (五鳳歸巢)의 명당이 있는 곳이라고 하며, 이 집터에서 거북이의 형상을한 돌이 출토되었기에 금귀몰니의 명당으로서 남한의 3대 길지로 알려져 있다.

운조루에는 바깥사랑채, 안사랑채, 아랫사랑채 등으로 각각 누마루가 있었으 나 지금은 아쉽게도 안 사랑채와 아랫 사랑채의 누 마루는 남아 있지 아니하다. 현재 이 집은 건 평 129평 으로 一 자형 행랑채와 북동쪽의 사당채를 제외하고 T 자형의 사랑채와 ᄃ 자형의 안채, 안마당의 곡간채가 팔작지붕, 박공지붕, 모임지붕으로 연결되어있는 일체형 구조를 보이고 있다.

이 집에있는 목독(나무로된 쌀독의 마개에 <他人能解>라는 글귀를 써두었음)은 가난한 이웃 사람이 쌀을 꺼내 끼니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음덕을 베풀고 적선을하는 것이 돈을 가진 자의 도리임을 보여 주었던 류씨 문중의 상징물이다.

200년이 지나도록 망하지 아니하고 오늘날까지 가문이 번창한 것은 오로지 분수를 지키며 생활하고, 이웃을 돌보았던 마음이 전승 되어 내려왔기 때문이라고본다. 류이주의 5세손인 류제양(柳濟陽)은 일만여편의 시(詩)를 쓰고 손자 류형업(柳瀅業)에 이르기까지 80년간 하루도 빠지지않고 생활일기와 농가일기를 썼다는 점이다.



토지면을 감싸고있는 풍수의 핵심에는 운조루가 있다. '구름속을 나르는 새가 사는집' 금환낙지[실제로는 금구몰니임]의 핵심에 운조루가 있다는 얘기다.


운조루는 지금으로부터 2 백여 년 전인 1776년 경상도 안동 태생의 류이주라는 사람이 명당의 핵심에 99칸 짜리 집을짓고 그 일가들을 모두 살도록 만들었다. 운조루 창건주 류이주는 놀기를 즐겼지만, 부모에대한 효성이나 불의를보고 참지못하는 기개가 남달랐다고 한다.

류이주는 운조루의 터를 닦으면서 "하늘이 이땅을 아껴 두었던 것으로 비밀스럽게 나를 기다린 것" 이라며 기뻐 하였다고 한다.

운조루라는 택호는 '구름속의 새처럼 숨어사는집'이라는 뜻과 '구름위를 나는 새가 사는 빼어난 '이라는 뜻도 지니고 있다. 

중국의 도연명이 지은 귀거래혜사에서 따온 글귀이다. "구름은 무심히 산골짜기에 피어오르고 새들은 날기에지쳐 둥우리로 돌아오네" 에서 첫 머리인 운과 조를 따온곳이다.

한편, 운조루 창건 과정에서 운조루가 명당의 증거라는 사건이 발생해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집터를 잡고 주춧돌을 세우기 위해 땅을 파는 도중 부엌 자리에서 어린아이의 머리크기 만한 돌거북이 출토됐다. 이는 운조루의 터가 비기에서 말하는 금귀몰니의 명당임을 입증하는 것이라 해석됐다. 이 돌거북은 운조루의 가보로 전해 내려오다가 지난 1989년 도난 당했다.

운조루의 또 다른 가보는 홍살문에 걸려있는 호랑이뼈다. 류이주가 평북병마절도사로 부임하면서 삼수갑산을 넘게 되었는데, 새재에 이르러서 호랑이를 만나게 되었다. 기록에 의하면 채찍으로 그 호랑이를 잡아 가죽은 영조 대왕에게 바치고 뼈는 잡귀가 침범하지 못하게 운조루 홍살문에 걸어 두었던것이 오늘날까지 전해 내려오는것이다. 이 일로 유이주는 영조대왕부터 박호장군이란 칭호도 얻게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이 호랑이의 뼈는 민간에 만병 통치 약으로 알 려져 있을 뿐만 아니라 바람난 남편의 바람기를 잡는데도 효험이 있다는 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부터 인근마을은 물론, 타지에서 온 여인네들이 조금씩 갉아가는 바람에 이중 삼중으로 수난을 당하고 있기도 하다.

명당 중의 명당에 터를 잡은 운조루에서는 아직 까지 일반인들이 기대하고 생각하는 고관 대작이나 입신 양명한 걸출한 인물이 배출된것은 아니지만 재산이 자손대에 이르면서 꾸준히늘었고 자손들이 관직으로 많이 진출한 점을들어 명당의 효험이 발하고 있다는 주장도 강력히 대두되고 있다. 부귀영화, 입신양명의 기준을 어떻게 볼것인가에 따라 명당의 효험이 발생하고 있는가에 대한 평가는 달라질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서 우리들이 주목해야할 일은 11대 240여년에 걸쳐 류씨 집안이 흥망을 되풀이 하지않고 내려온것은 두말 닷섬이 들어가는 나무로된 쌀독에[목독이라고도함] 쌀을 담아 놓고 가난한 동네 사람이 끼니를 끓일수 없을때 쌀을 빼어 밥을 지을수 있도록 허용 하면서 음덕을 베풀었기에 후손이 번창 하고 명맥을 유지함으로 명당으로서의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한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그 쌀독의 마개에는  타인능해[他人能解] 라고 씌어져 있는데,  이것은 다른 사람이 이 쌀독의 마개를 열어도 된다는 뜻이었으니 오늘날 축재에 눈이 어두운 재벌들이 류씨 문중의 숭고한 정신을 본받아야 하리라 믿는다.



<가옥구조>

운조루가 아직까지 세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것은 명당중의 명당에 집을 지었다는 것도 있지만 이 저택이 조선후기 건축양식을 충실하게따른 역사적 유물로서도 훌륭한 가치를 지니고있기 때문이다. 류이주에 의해서 창건된 운조루는 7년간의 대공사를 거쳐 완공될 만큼 규모가 대단했다. 조선시대 대군 들이 지을 수 있었던 60 칸을 넘어 99 칸 규모였다.

일부에서는 운조루 창건 당시에는 1백 여칸을 넘었다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류이주가 두 아들에게 재산을 물려줄 당시의 기록에 의하면 79칸이라고 되어 있으나 기타 친인척들의 거처를 위해 만들어졌던 방을 생각하면 1백칸은 족히 되었던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2백 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일부가 노후화되어 오늘날에는 73칸만이 전해지고 있다. 운조루의 규모 및 구조는 조선왕조의 양반가옥의 모습을 잘 나타내어 주고 있는데, 호남 지방에서는 그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만큼 규모가 웅장하다.

집의 구성은 T자형 사랑채, ᄃ자형 안채가 중문간, 행랑채 등과 서로 연이어 있고 사당이 동북부에 있다. 구조양식은 민도리집 양식으로 사랑채, 안채가 연이어 있으나 합각을 형성해 팔작지붕을 이루고있다. 현재 대문, 행랑채, 사랑채, 안채, 사당, 연당등으로 되어있고, 벽은 이중으로 안팎에서 발라 외부 온도 변화에 적응하도록 되어있어 조선시대 건축양식이 과학적이었음을 보여주고있으며 대문 앞으로는 도랑을 내어 맑은물이 흐르도록하였다. 연못의 흔적도 보이는데 문앞에는 말을 묶어두는 하마석도있다. 지금은 도랑에 불과하지만 옛날에는 넓은 연못이 있었다.

문의 형태는 솟을문 형태에다 문 위에 홍살을 세웠고 화강석의 초석 위에 사각한변 22㎝의 기둥을 세웠다. 문짝의 높이는 303㎝, 너비 135㎝으로 원래 부터 문턱은 없었다. 대문을 들어서면 큰 사랑채가 턱 버티고 서서 오는 이를 맞이한다.

높이1.2 m의 축대위에 약22㎝의 단이있어 그위에 세웠고 석재는 할석이다. 전국적으로 150년 이상된 30 칸이상의 고가는 19채밖에 없다. 그 중에서도 운조루는 건물 재료의 단단함 이나 문의 크기, 운조루에서 살았던 류씨 집안의 생활용품 등 자료가 그대로 보존돼 있어 역사적인 가치가 더욱 높게 평가되고 있다.





<운조루의 배치 및 구성>


운조루는 동서길이 약 165尺, 남북길이 약 156尺으로, 대략 710평이나 되는 비교적 넓은 대지에 방형에 가까운 부정형의 돌담장을 두르고 있다.


중심부에는 남향의 건물군이 동서축과 남북축을 주방향으로 서로 직교하면서 배치된다. 이 건물군은 성격상 5부분 즉 대문간행랑채, 바깥사랑채․ 바깥 사랑마다, 안채․ 안마당․ 안채․ 부엌마당, 안사랑채․ 안사랑마당, 사당․ 사당터 등의 영역으로 구분시킬 수 있다. 이 영역들에 대한 부지 내에서의 전체적인 배치형태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안채는 부지의 중심부에 안마당을 가운데 두고 일자형의 채가 각기 동서남북을 향하여 배치됨으로써 口자형태를 이룩게 되고, 안채 서쪽에는 안채의 일마당인 부엌마당이 위치한다.

다음 남향의 큰사랑채가 동쪽의 안채 중하단 부분에 서쪽방향으로 연접하여 날개를 펼치듯 길게 배치된다.

또 口자형 안채의 서남당에 연접하여 아랫사랑채와 중문행랑채(현재소실)가 남쪽방향으로 길게 돌출되어 행랑채까지 연결된다. 행랑채는 바깥사랑마당과 안사랑마당을 가운데 두고 별렬로 마주 보면서 동서방향으로 길게 배치된 줄행랑인데, 부지 전면의 담장구실을 하고 있다.

사당채와 사당터는 부지의 북동단, 즉 안채의 뒷마당에서 조금 떨어진 북동쪽에 상․하단의 단형의 담장으로 구분되어 배치된다. 전체적으로 볼 때 행랑채와 사당을 제외한 각 사랑채들이 口자형 안채에 동․서․남 방향으로 각각 날개를 단 듯 돌출되어 배치되어 있고, 모든 채들이 서로 연결된 형태이다.

이러한 연속된 평면에 따른 지붕의 위계를 볼 때 큰 사랑채와 안채는 같은 높이로 연접하고, 이들 보다 한 단 낮게 아랑사랑채가 안채의 남서단에 이어진다. 또 이보다 한 단 더 낮게 중문간행랑채가 동행랑에 이어진다.

그러면 이들 각 채에 대하여 외부로부터 접근하는 방식에 따라 살펴 보기로 하자. 마을 바로 앞을 흐르는 실개천을 건너 텃밭사이를 지나면 동서로 길게 뻗은 줄행랑에 이르고, 줄행랑의 중앙 부분에 대문이 보인다.

남향의 큰 솟을대문에 들어서면 전좌부에 평편한 사랑마당이 전개되고 건너에 큰사랑채가 보인다. 또 바로 앞 전우부에는 아랫사랑채가 있으며, 그 우측으로 기단을 따라 가면 안채에 곡간채 후면에 이르고 행랑채와 사이에 있는 안사랑마당을 건너면 동행랑채에 이른다.

다시 대문에서 우측으로 큰 사랑마당을 건너면 기단위에 설치하여 사랑채를 외부의 시야로부터 일단 가리워 준, 관목이 우거진 화단에 이르고 화단 중앙에 위치한 돌계단을 오르면 큰 사랑채에 이른다. 서쪽 담장 가까이에 식수가 가득한 넓은 정원이 있으며, 그 서남단 행랑채 앞에는 外廊이 있다.

또한 대문에서 정면으로 인도되는 사랑마당의 동편에는 안채와 사랑채로 인도하는 약 15도 정도의 경사진 돌길의 踏道가 나있는데, 이 길을 따라가자면 동편으로 아랫사랑에 이르고 서편으로 굽어 돌아서 가면 앞에 큰 디딤목이 놓여있는 큰 사랑채 툇마루에 이른다. 그리고 돌길을 따라 큰 사랑채 우단에 있는 큰 중문을 열고 들어가면 사랑채 부엌에 이르는데 부엌의 북쪽으로 난 판문을 통과하면 큰사랑채 뒷마당이 나오며, 다시 동쪽으로 난 큰 중문을 통과하면 안채의 全景이 드러난다.

안채 전면에는 안마당보다 약간 높게 설치한 기단이있고, 서쪽 기단을 따라가면 중문간과 여기에 연결된 안채의 광간들이 나오며, 북족으로 올라가면 안방부엌과 안방 및 안대청에 이른다.

기단을 따라 동쪽으로 건넌방채와 곡간들이 있다. 안채 남쪽으로는 안마당 아래에 훨씬 낮은 위계를 두고 곡간채가 있다.

그리고 진입구가 좁은 길목으로 된 곡간채 앞을 지나 동편 협문을 열고 나가면 內廊이 있어 그 뒤로 안사랑마당과 연결된다. 안방부첰으로 들어가면 서쪽에 2개의 뒷문이 나있는데, 남쪽 뒷문으로 나가면 큰 사랑채 뒷마당에 이르고 북측 뒷문으로 나가면 안채의 부엌마당에 이른다. 부엌마당에는 두레박질로 물을 긷는 우물이 있다.

다음 건넌방채 부엌을 지나 동편 뒷문으로 나가면 사당터를 구성하는 돌담장이 있으며, 남쪽길을 따라 굽어 돌아가면 장방형의 상․하단으로 구획된 남향의 사당과 사당터가 각각 위치한다. 또 뒷문에서 북쪽길로 올라가면 안방채의 후정에 이른다.

이상의 부지상에 있어서 평면적인 접근과 아울러 각 채와 마당의 기단 및 지붕의 입면적인 위계는 행랑채와 큰사랑마당 및 안사랑마당이 가장 낮은 위계이며, 다음으로 안채의 남쪽곡간채, 안마당, 큰사랑채와 큰사랑채 뒷마당, 안채와 안채 부엌마당, 후정, 사당의 순으로 높아진다.


<운 조 루>


 柳 應 敎


 영조 1776년


7대조 할아버지께서


금귀몰니에 터 잡으실제



좌청룡 


우백호로 


지리산도 내달렸고


오봉산 읍 조리는 속에


섬진강도 흘렸으리오


 


 기름진 옥토가


 집앞에 펼쳐 있고


 문수동 골짜기에


 시린물 흘러오니


 내수구


 외수구가


 제대로 되었구료


 산좋고


 물이좋아


 오미동 이름인데


 조상이 내린 음덕


 예까지 비치이오


  


 구름은 바람따라 넘나들고


 새들은 제집을 자유로이 찾아들건만


 나는 어이 고향을 못가는지


 한탄하던 도연명의 싯귀에서


 운조루의 현판 걸고


 속세를 떠나셨던


 할아버님


 큰 기침소리


 지금도 들리이오


  


 증조부님 사랑방에


 70 평생 일기 쓰신


 지필묵 한지 위에


 묵향은 남았는데


 후손은 하릴없이


 세월만 보내나니


 뵈올 낯 없나이다.


 


 할아버님


 손수 쓰신


 일기장 넘겨보니


 구구절절이


 효심에 넘쳐 있고


 가난한 이웃들에


 음덕을 배푸심이


 지금도


 후손에


 귀감이 되나이다.


  


 시냇가 바위에


 천렵으로 안주삼아


 친구들 불러놓고


 시회를 여실 적에


 할아버님 읊으시던


 7언절구 가락들이


 지금도 냇물따라 실려온 듯 하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