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국립박물관

 

 

 

   광주시립민속 박물관을 조사함에 있어서 광주지역의 염원 및 역사, 현재의 규모와 위치를 알아보고 광주지방에서 유명한 국보급 문화재들을 탐구함으로 인해 이 지역의 주요한 문화적 특징들과 경향성 및 시대적 배경에 대한 설명을 해보겠다. 그리고 이를 통해 우리 조상들의 좋은 점을 엿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수천년 동안 민중에 의하여 일반화 되어온 민속 문화는 외부의 영향에 의하여 쉽게 변화하지 않는 속성이 있어 민족문화의 특질을 잘 나타내어준다. 그러나 우리의 민속 문화는 산업사회의 전개와 아울러 농촌사회가 해체됨과 동시에 급격히 변질 또는 훼손되었으며 더욱 가속화되었다. 이러한 때에 민속박물관은 사라져 가는 민속자료를 수집 ․ 전시함으로써 조상들의 얼과 슬기를 깨우치고 우리문화의 원형을 후손들에게 전송하고자 하는 취지의 대표적인 박물관이라 말할 수 있다. 광주 박물관의 <남도명품전>은 바로 이 지역인 광주․전라남도 일원에서 출토된 국보, 보물, 지방지정 문화재와 미술 명품을 한 자리에 모아 전시하는 행사이다. 구석기부터 조선시대까지 유물들을 시대와 주제별로 구성하여 전시하며, 석기, 토기, 청동기, 도자기, 회화 등 남도의 문화적․예술적 역량을 살펴볼 수 있는 유물이 전시된다. 특히, 삼국 시대의 옹관과 고려청자, 조선분청사기 등은 다른 곳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남도의 지역적 문화유산이다. 전시되는 중요 유물은 국보 143호 화순 대곡리 청동 유물, 국보 103호 중흥산성쌍사자석 등 강진 일대에서 제작된 고려청자, 남종화의 거장 공재 윤두서의 산수도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