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 (仙巖寺)

 

 - 전남 순천시 승주읍(昇州邑) 조계산(曹溪山) 동쪽에 있는 사찰.


종파 : 대한불교 태고종

창건시기 : 542년  

창건자 : 아도

 <<선암사사적기(仙巖寺寺蹟記)>>에 따르면 542년(진흥왕 3) 아도(阿道)가 비로암(毘盧庵)으로 창건하였다고도 하고, 875년(헌강왕 5)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창건하고 신선이 내린 바위라 하여 선암사라고도 한다. 고려 선종 때 대각국사 의천(義天)이 중건하였는데, 임진왜란 이후 거의 폐사로 방치된 것을 1660년(현종 1)에 중창하였고, 영조(英祖) 때의 화재로 폐사된 것을 1824년(순조 24) 해붕(海鵬)이 다시 중창하였다.

 6․25전쟁으로 소실되어 지금은 20여 동의 당우(堂宇)만이 남아 있지만 그전에는 불각(佛閣) 9동, 요(寮) 25동, 누문(樓門) 31동으로 도합 65동의 대가람이었다. 특히 이 절은 선종(禪宗)․교종(敎宗) 양파의 대표적 가람으로 조계산을 사이에 두고 송광사(松廣寺)와 쌍벽을 이루었던 수련도량(修鍊道場)으로 유명하다.

 주요문화재로는 보물 제395호인 삼층석탑 2기가 있으며, 대웅전은 전라남도유형문화재 제41호로 지정되어 있다.

 조계산 선암사는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에 있으며, 백제 성왕(聖王) 7년(529年)에 아도화상이 지금의 조계산 중턱에 암자를 짓고 청량산 비로암이라 하였다.

 신라 경문왕(景文王) 원년(861年)에 도선국사 (道詵國師)가 이곳에 대가람을 일으켜 선암사(仙巖寺)라 이름하고 호남의 3암사중 수찰(首刹)을 삼아 선풍(禪風)을 크게 진작시켰다.

순천 선암사는 고려불교의 여러사상이 선과 교의 승풍으로 융합되어 많은 선승을 배출한 태고종 본산으로 이름나 있다. 지금부터 900년전 대각국사 의천스님이 중국의 천태의 교법을 전수받아 천태종을 개창하였고, 당시 청량산을 조계산이라 개칭했으며 임제선풍의 대쪽같은 승풍을 고고하게 지켜온 청정도장이자 천년고찰 로서 우리나라 불교문화연구에 있어 송광사와 쌍벽을 이룬 사찰이다. 승선교를 비롯한 신라때 이중기단 양식의 "동.서 삼층석탑"과 화엄종 대가의 초상화인 "대각국사 진영" 10세기경 8각원당형 양식의 "동.북부도"등 보물 7점과 장엄하고 화려한 대웅전, 팔상전, 원통전, 금동향로, 일주문등 지방문화재 11점을 포함 총 18점의 문화재가 소장되어 있다. 광주에서 81㎞, 순천시가지에서 27㎞거리에 위치한 선암사는 경내에 들어서면 선녀들이 목욕을 하고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아취형 모양의 승선교가 세속의 번뇌를 다리아래 흐르는 계곡물에 씻고 건너 피안의 세계인 불국정토를 향해가듯 제 그림자를 비추고 그 중앙에 돌출된 용두는 더 더욱 아름답다. 800년 전통을 지닌 자생다원, 송광사에서 선암사를 잇는 조계산 등산로, 수정같은 계곡수, 울창한 수목과 가을단풍은 머물고 간 사람만이 만끽하는 감미로움이다.

 

▷ 주변유적


 ①선암사 승선교 (仙巖寺昇仙橋)


   -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에 있는 돌다리.


지정번호 : 보물 제400호     지정연도 : 1963년 9월 2일

소재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

시대 : 조선    

종류 : 돌다리


 1963년 9월 2일 보물 제400호로 지정되었다. 선암사에 이르기 전 조계산(曹溪山) 계류 건널목에 놓인 돌다리를 말한다. 다리는 한 개의 아치로 이루어졌고, 전체가 화강암으로 조성되었다. 기저부에는 가설(架設)이 없고 자연암반이 깔려 있다. 홍예(虹朗)를 중심으로 하여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자연석을 쌓아 석벽을 이루고 있다. 윗면은 평평하게 정지하여 통식(通式)의 교량을 이루고 있다. 좌․우 측면의 석축에 약간 보수를 가한 흔적이 있을 뿐 홍예는 원형 그대로를 유지하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자연석을 쌓아 석벽을 이루고 있다. 윗면은 평평하게 정지하여 통식(通式)의 교량을 이루고 있다. 좌․우 측면의 석축에 약간 보수를 가한 흔적이 있을 뿐 홍예는 원형 그대로를 유지하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와의 사이에 양쪽 냇가


 ②선암사 삼층석탑 (仙巖寺三層石塔)     

  

   -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화강석으로 만     든 2기(基)의 3층석탑.



지정번호 : 보물 제395호   지정연도 : 1963년 9월 2일

소재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

시대 : 통일신라 크기 : 2기(基)  종류 : 3층석탑


 1963년 9월 2일 보물 제395호로 지정되었다. 선암사 대웅전 앞 좌우에 서 있는데, 신라시대의 전형적 양식을 계승하여 이중기단(二重基壇) 위에 세워진 직사각형의 석탑으로 두 탑의 규모나 수법은 아주 동일하다. 지상에 몇 개의 장대석(長臺石)을 짜고, 그 위에 하대석(下臺石)과 중석(中石)을 1석(一石)으로 하여 4매(枚) 장석(長石)으로 구성하였는데, 네 우주(隅柱)와 각 면에 1주식(一柱式)의 탱주(撑柱)가 표현되었다. 갑석(甲石)은 2매의 장판석(長板石)으로 덮고, 윗면은 경사가 현저한데, 우각(隅角)에 이르러 약간의 반전(反轉)이 있는 듯하다. 탑신부는 옥신(屋身)과 옥개석(屋蓋石)이 각각 1석(一石)으로 각층 옥신에는 네 우주가 표현되었을 뿐, 다른 조식(彫飾)은 없다. 옥개석은 얇고 넓적한 편이며, 받침은 각층 4단으로 감소되었다. 옥정(屋頂)에는 각호이단(角弧二段)의 굄이 있는데, 옥개석에 이와 같은 수법의 몰딩이 있는 것은 희귀한 일이다. 이 석탑은 결구(結構) 방법에 규율성(規律性)을 보이고 있으며, 상하 비율도 건실하고 우아하며, 조법(彫法)도 착실하다. 그러나 규모는 작고, 옥개 받침수의 감소 등 생략된 경향이 보인다. 이런 점으로 보아, 이 두 탑의 조성은 신라 중기 이후 9세기경으로 추정된다.


③선암사 대각암 부도 (仙巖寺大覺庵浮屠)


   -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 대각암 앞에 있는 고려시대의 부도.


지정번호 : 보물 제1117호    지정연도 : 1992년 1월 15일

소재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 대각암 앞

시대 : 고려   크기 : 전체 높이 2.42m   

종류 : 부도

 1992년 1월 15일 보물 제1117호로 지정되었다. 전체 높이 2.42m. 대각국사(大覺國師:1055~1101)의 부도라고 하며, 대각국사가 해인사에 주석한 1086년(선종 3) 무렵 이곳 대각암에도 주석한 일이 있어 현재 선암사에는 대각국사의 영정과 가사 등 관계 유물이 전한다. 지대석은 사각형이지만 부도 자체는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의 전형적인 양식을 보인다. 기단부는 상․중․하대로 이루어져, 하대석은 하면에 굽형을 둘리고 측면에는 구름무늬를 장식하였으며 상면에는 2단 굄을 마련하여 중대석을 받고 있다. 중대석에는 하단과 반전(反轉) 굄과 1개의 안상(眼象)이 조각되었다. 상대석은 하면에 2단의 받침이 있고 8판(瓣)의 앙련(仰蓮)을 둘렀으며 상면에는 3단의 굄을 마련하여 탑신부를 받고 있다. 탑신부는 각 면에 두 우주(隅柱)가 모각되고 앞뒷면에는 문비(門扉)와 자물통이 조각되어 있다. 옥개석은 평박하며 낙수면에는 굵직한 우동(隅棟)마루가 표시되었고 팔각마다 전각(轉角)에는 귀꽃무늬가 장식되어 있다. 상륜부는 앙화(仰花)․보륜․보주(寶珠)가 차례로 놓여 있다. 기단부의 안상과 구름무늬․연화무늬․옥개석의 귀꽃무늬 등의 수법에서 고려 전기 부도의 특징을 알 수 있게 한다.


 ④선암사 북부도 (仙巖寺北浮屠)


   -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부도.


지정번호 : 보물 제1184호   지정연도 : 1993년 11월 19일

소장 : 선암사   소재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

시대 : 고려시대  

크기 : 전체 높이 2.51m    종류 : 부도


 1993년 11월 19일 보물 제1184호로 지정되었다. 전체 높이 2.51m. 화강암으로 된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 부도이다. 팔각형의 지대석 위에 높직한 굄을 조각하였으며 그 위의 하대석에는 구름무늬를 가득히 양각하였다. 고복형(鼓腹形)의 중대석 측면은 4엽무늬[四葉文]가 장식되었고, 상대석은 큼직한 8판(瓣)의 앙련대(仰蓮臺)로 상면에는 1단의 굽형 굄과 복련대(覆蓮臺)가 있으며, 그 위에 2단의 굄을 조각하여 탑신석을 받고 있다. 탑신은 각 면에 두 우주(隅柱)가 모각되고 앞뒷면 문비(門扉)에는 자물통이 있으며 앞면 좌․우에는 인왕상을 배치하였다. 8각의 옥개석은 평박하며, 낙수면에는 합각선(合角線)이 뚜렷하고 그 전각(轉角)에 큼직한 귀꽃무늬가 조각되어 있다. 상륜부에는 앙화(仰花)․보륜(寶輪)․보개(寶蓋)를 차례로 놓았는데 보주(寶珠)는 파손되었다. 사자상, 구름과 연화무늬, 인왕상의 조각, 각 부의 조성양식과 수법으로 보아 고려 전기에 조성된 작품으로 추정된다.


⑤선암사 동부도 (仙巖寺東浮屠)


   - 전라남도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부도.

지정번호 : 보물 제1185호    지정연도 : 1993년 11월 19일

소재지 : 전남 순천시 승주읍 죽학리(竹鶴里) 선암사

시대 : 고려 전기  

크기 : 전체 높이 3.16m   

종류 : 부도

 1993년 11월 19일 보물 제1185호로 지정되었다. 전체 높이 3.16m이다. 부도는 승려의 사리나 유골을 봉안한 탑을 말한다. 화강암으로 건조한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 부도이다. 통돌의 8각 지대석 상면에 괴임단을 마련하고 또 하단의 안상(眼象) 굄대를 높직하게 각출(刻出)하여 하대석을 놓았으며 하대석 상면에 반전형(反轉形)의 굄 1단을 각출하여 중대석을 받게 하였다. 중대와 하대석은 동일석으로 중대석에는 파도무늬, 상대석에는 큼직한 앙련(仰蓮:꽃부리가 위로 향한 연꽃) 8판(瓣)이 장식되어 있다. 탑신석은 상단이 좁아진 엔타시스형으로 하단에 높직한 굄단이 있다. 각 면은 장방액(長方額)으로 소박하게 마무리지었고,

전면에 문비(門扉:문짝)를 조각하여 내면에 봉황, 그 좌․우에 인왕상을 배치하였으며 뒷면은 문비에 문고리를 장식하였다. 옥개석은 하면에 2단의 받침이 있고 평박한 낙수면의 8각우동(隅棟)마루 끝의 전각(轉角)에는 귀꽃무늬가 장식되어 있다.

 상륜부는 앙화(仰花)․보개(寶蓋)․보륜(寶輪)․보주(寶珠)가 차례로 놓여 있고 보개의 팔우전각(八隅轉角) 귀꽃무늬가 장식되어 화사한 느낌을 준다. 신라 이래의 팔각원당 형식을 따랐으나 조각, 조형, 조성수법으로 보아 고려 전기의 우수한 작품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