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초당 (茶山草堂)


 다산 정약용 선생이 유배생활을 했던 다산초당은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만덕리, 만덕산 기슭에 자리하고 있다. 다산 선생은 황사영 백서 사건으로 강진에 유배되어 18년간의 유배생활을했는데 그중 1808년부터 1818년까지 약 10년간을 이곳 다산초당에서 보냈다고 한다. 다산 선생은 다산초당에서 후학들을 가르치고 또 목민심서, 경세유표 등 500여 권의 저서를 집필했다. 다산의 위대한 업적인 실학의 완성이 이곳에서 이루어진 셈이다.

 현재 다산초당에는 다산초당, 동암, 서암, 천일각 등의 건물이 있으며, 다산4경이라 불리는 정석바위, 약천, 다조, 연지석가산이 있다.

 다산초당(茶山草堂)은 본래 윤단이라는 사람이 건립하여 서당으로 쓰던 건물인데 다산 선생이 이곳으로 옮겨오며 이곳에서 후학을 가르치던 건물이다. 본래는 초가집이었는데, 1936년 무너져 없어진 것을 1957년 해남 윤씨의 도움을 받아 기와집으로 다시 복원되었다. 해남 윤씨는 다산 선생의 외가라 한다. 다산초당의 현판의 추사 김정희 선생의 글씨는 집자한 것이라 한다.

 다산초당 건물에서 동쪽으로 연못을 지나면 만나게 되는 동암(東庵)은 다산 선생이 이곳에서 유배생활을 하는 동안 거처를 하던 건물이다. 이곳에서 목민심서 등의 저술 작업이 이루어졌다. 다산초당으로 오르다보면 초당 앞에 있는 서암(西庵)은 다산의 제자들이 거처하던 건물로 알려져 있다. 동암과 서암 모두 1970년대에 강진군에서 복원해 놓은 건물이다.

 초당에서 동암을 지나 작은 모퉁이를 돌면 천일각(天一閣)이라는 정자를 만난다. 이 정자는 다산 선생이 유배생활을 하던 당시에는 없던 정자이다. 이 자리는 유배생활을 하던 다산 선생이 가족이 그리울 때 나와 앉아 마음을 달랬던 자리라 한다. 멀리 강진만이 내려다보여 전망이 빼어난 자리이다.

 다산4경이라 불리는 정석바위, 약천, 다조, 연지석가산은 모두 다산 선생의 유배생활과 관련이 있는 것들이다. 정석바위는 다산초당 뒤쪽에 있는 바위인데 바위에 '정석(定石)'이란 글씨가 새겨져 있다.

 약천(藥泉)은 다산초당 건물 뒤에 있는 샘으로 다산 선생이 직접 파서 만든 샘이라 한다. '다조'는 초당 앞에 있는 넓직한 반석으로 이곳에서 다산 선생이 이 돌을 부뚜막 삼아 불을 지펴 차를 끓여 마시던 곳이라 한다. 연지석가산(蓮池石假山)은 초당 옆에 있는 연못과 연못 가운데에 있는 아주 작은 섬이다. 다산 선생이 탐진 강가에서 직접 돌을 주워 다 만든 것이라 한다. 이 연지 옆으로 만덕산 기슭인데 대나무로 홈통을 만들어 산에서 흐르는 물이 연못으로 들어가게 해놓았다.

 다산초당은 만덕산 기슭에 있어 산길을 약 15~20분 정도 걸어 올라가야 한다. 큰 길에 주차장에 있고 소형차는 초당 길로 들어와 귤동마을 앞 주차장에 차를 세울 수도 있다.

다산초당에서 남쪽으로 좀 떨어진 곳에 다산유물전시관이 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다산 선생의 일생과 업적 등에 대해 비교적 잘 꾸며진 곳이다. 다산 선생과 관련된 여러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다산 선생의 일생과 강진군을 소개하는 영상실이 있고, 터치스크 린 방식으로 다산 선생에 대한 상세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다산초당의 동암 위쪽으로 백련사까지 이어지는 산길이 있다. 1km 남짓한 거리로 호젓한 산길이 아름다우며 강진만을 내려다보는 경치도 좋다. 또 다산초당 아래에는 다산유물전시관으로 이어지는 길이 있어, 백련사와 다산초당 그리고 다산유물전시관까지 산길을 따라 함께 둘러볼 수도 있다.

 백련사는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만덕리, 만덕산 기슭에 자리한 사찰이다. 신라 말기에 창건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다. 고려시대에 이곳에서 백련결사가 있었다고 전해진다.

 절 자체는 그리 크지 않은 편이지만 만덕산 중턱에 자리하고 있어 강진만을 내려다보는 전경이 아주 좋다. 또 주차장에서 백련사까지 약 5분 정도를 걸어 올라가게 되는데, 이 길 주변이 동백림으로 유명하다. 이 동백림은 우리나라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유명한 동백림으로 천연기념물 제151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번 코스는 서울에서 당일로 돌아오기는 힘들다. 1박을 예정해야 하며 첫날 다산초당과 백련사를 본 뒤 다음날은 보성의 보성다원이나, 해남의 땅끝 마을 아니면 강진의 도요지 중의 하나를 골라 돌아본 뒤 올라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