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빙고


 경상북도 경주시 인왕동에 있는 조선시대의 석빙고, 보물 제66호 월성 북쪽의 성둑을 잘라서 남쪽에 입구를 내고, 안으로 들어갈수록 바닥을 경사지게 하고 물이 밖으로 배출 되도록 바닥 중앙에 배수로가 설치되었다. 내부는 동서로 홍예 5개를 틀어 올리고 홍예와 홍예 사이에 장대석을 걸쳐서 천장을 삼았고, 북쪽 벽은 수직으로 쌓았다. 홍예와 홍예 상이 천장에는 세곳에 배기공을 설치하였는데, 현재 배기공 위에 덮어놓은 석재는 근래의 수리때 석탑의 옥개석을 사용한 것으로 원래의 것은 아니다. 출입구는 높이 1.78m, 너비 2.01m의 넓이로 만들고 계단을 설치하여 밑으로 내려가게 되었다. 이 빙고 옆에 있는 석비에 의하면, 1738년(영조14)당시 부윤이던 조명겸이 목조의 빙고를 석조로 축조하였다는 내용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고, 빙고 입구 이맛돌에는 '崇禎紀元後再辛酉移基改築(숭정기원후재신유이기개축)'이라 쓰여 있어 4년뒤에 현위치로 옮겼음을 알 수 있다. 옮기기 전에 옛위치는 서쪽에 남아 있다. 현재 영조때 축조한 석빙고가 여러 곳에 남아 있으나, 그 중에서도 이 경주 석빙고가 가장 완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