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산서원


  옥산서원은 경상북도 안강읍 옥산리에 있는 사적 제 154호이다. 1572년(선조5)에 경주 부윤 이제민과 도내 유림들의 공의로 이언적의 덕행과 학문을 추모하기 위하여 서원 자리를 정하고 묘우를 건립하였다. 다음해에 서악의 향현사에 있던 위패를 모셔왔으며 1574년 (선조 7)에 '玉山'이라는 사액을 받아 서원으로 승격되었다. 대원군의 서원철페시 훼철되지 않은 47개 서원 중 하나이다.
 서원의 구조는 전형적인 서원 건축으로 소박하면서도 간결한데 중심 축을 따라서 문루, 강당, 사당이 질서 있게 배치되고 있다. 외삼문인 역락문을 들어서면 무변루 라는 누각이 나타나고 이어서 계단을 오르면 마당이 전개된다. 정면에는 구인당이란 당호의 강당이 자리잡고 있고 좌우에는 민구재, 암수재의 동, 서 재실이 있어 원생 들이 기숙하고 있었다. 강당을 옆으로 돌아서서 뒤로 가면 체인묘라는 사당이 나타난다. 주변에 장판각, 전사청, 신도비 등이 나름대로 자리잡고 있다.
 체인묘에는 이언적의 위패를 봉안하였으며 구인당은 강당으로서 원내의 여러 행사와 유림의 회합, 학문의 토론장소로 사용되었다. 제기실은 향례 때에 사용하는 제기를 보관하는 곳이며, 암수재와 민구재는 유생들이 수학하며 거처하는 곳이다. 무변루는 2층 누각으로 유생들이 휴식하는 곳이며 역락문은 무변루의 문으로 <논어> 학이(學而)에 나오는 ‘불역낙호(不亦樂乎)’의 뜻을 취한 것이다. 신도비각은 1577년 (선조 10)에 이언적의 신도비를 모셨으며 경각과 판각에는 각종 판각 및 어서를 보관하였다. 매년 2월 중정(中丁:두 번째 丁日) 과 8월 중정에 향사를 지내고 있으며, 제품은 7변(?) 7두(豆)이다.
 이언적의 얼이 깃든 옥산서원은 막강한 권혁을 자랑하며 전국의 600여개로 서원의 철퇴를 가했던 흥선대원군까지도 손대지 못하게 하였다. 불행히도 일제말기에 화재를 만나 옛건물이 거의 소실되었으나 곧 복구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