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남산
 
 경상북도 경주시의 남쪽을 둘러싸고 남북으로 솟은 산, 금오산(金熬山)이라고도 하며, 불적지(佛跡地)가 많기로 유명하다. 일반적으로는 북쪽의 금오산과 남쪽의 고위산(高位山)의 두 봉우리 사이를 잇는 산들과 계곡 전체를 통칭해서 남산이라고 한다. 정상의 높이는 468m이고, 남북의 길이는 약 8km, 동서의 너비는 약 4km이다. 지형은 남북으로 길게 뻗어내린 타원형이면서 약간 남쪽으로 치우쳐 정상을 이룬 직삼각형의 모습을 취하고 있다. 남산의 지세는 크게 동남산과 서남산으로 나누어진다. 동남산 쪽은 가파르고 짧은 반면에, 서남산 쪽은 경사가 완만하고 긴 편이다. 서남산의 계곡은 2.5km 내외이고, 동남산은 가장 긴 봉화골이 1.5km 정도이다. 동남산과 서남산에는 각각 16개의 계곡이 있고, 남쪽의 2개와 합하여 모두 34개의 계곡이 있다. 현재까지 발견된 유물·유적의 숫자로 보면 서남산 쪽이 동남산보다 월등히 많다. 이 계곡들에는 석탑·마애불·석불·절터 등이 존재해 있다. 또한, 남산은 신라 사령지(四靈地)가운데 한 곳이다. 「삼국유사」에 의하면, 이곳에서 모임을 가지고 나랏일을 의논하면 반드시 성공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남산에 얽힌 전설과 영험이 사례가 풍부하고 다양하다. 박혁거세가 태어난 곳이 남산 기슭의 나정(蘿井)이며, 불교가 공인된 528년 이후 남산은 부처님이 상주하는 신령스러운 산으로 존승 되었다. 헌강왕 때에는 남산의 산신이 현신하여 나라가 멸망할 것을 경고했다는 전설이 있다. 이와 같은 전설은 신라인의 산악숭배에 있어서 남산이 특히 호국의 보루로서 존승 되었음을 알려주는 자료 가운데 하나이다.
포석정
용장사지 삼층석탑(보물186호)
용장사지 동편 능선 위에 자리하여 이 계곡 어디에서나 볼 수 있다. 이 탑은 현재 3층 옥개석까지 남아 있는데 높이가 4.5m이다. 높이 200m가량 되는 산의 바위를 하층기단 으로 삼은 점이 신라인의 자연과의 조화 방법을 잘 나타내 준다.
삼릉선각
삼릉골목없는불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