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사


 신라 눌지왕 2년 (418) 아도화상이 창건하고 '직지인심견성성불'이란 불경의 글귀를 따서 직지사라 하였다고 전한다. 일설에는 아도화상이 선산의 도리사를 창건하고 저쪽에도 훌륭한 절터가 있다고 가리켜 '직지사'라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창건설에 대하여는 확실한 근거가 없다. 선덕여왕 14년(645) 자장율사가 중창하였고, 경순왕 4년(930) 천묵대사가 중수하였다고 전하며, 고려 태조19년(936) 능여대사가 '자를 사용하지 않고 직접 자기 손으로 측량을 하여 절을 세워 직지사라 하였다'는 설도 있다. 조선 정종 원년(1399)에 중건이 있었고, 성종19년(1488) 학조대사가 중수하여 조선 8대 사찰중의 하나 였다고 한다. 이곳은 많은 국사, 왕사가 수도하던 곳이며 사명대사가 처음 입산한 곳이기도 하다. 임진 왜란시 거의 소실되어 광해군 2년(1610)인수·명례 스님 등이 재건하였으며 효종, 숙종, 영조, 정조 년간에도 중건·중수가 있었으나 순조조 이후 점차 퇴락 되어가던 중, 고종년간에 일부 중수가 있었고 1963년·1977년에도 중수·보수가 있었다. 사찰 내에는 석조여래좌상(보물 제 319호), 대웅전 앞 삼층석탑(보물 제606호), 비로전 앞 삼층석탑(보물 제607호), 대웅전 내 삼세불 탱화3폭(보물 제670)등 중요 문화재들이 있다.

 직지사 대웅전삼세불탱화
  이 대웅전은 정면 5층 측면 3칸의 팔작지붕의 형식으로 짜임새 있는 규모와 화려한 모습을 잘 보여주는 조선 후기 (18세기)의 건축이다. 대웅전 안에는 약사·석가· 아미타불의 삼세불상과 불화가 봉안되어 있는데 이들 불화는 건륭 9년(영조 20년,1744)에 제작된 것으로 비단에 채색되었으며 모두 세로가 6미터인 긴 화폭을 이루고 있다. 왼쪽의 약사불화는 중앙에 약합을 든 약사여래가 앉아 있고, 그 주위를 일광·월광보살을 비롯하여 8대 보살과 사천왕, 12신장등이 에워 싸고있는 복잡한 형식을 이루고 있다. 중앙의 석가후불탱화도 석가여래와 문수·보현 등의 보살과 범천·제석천 및 10대 제자 등이 배치되어있다. 오른쪽의 아미타탱화 역시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관음·세지 등의 보살 및 신장상등이 주위를 둘러싼 구도이다.  이 불화는 모두 짜임새 있는 구성과 불·보살상들의 뛰어난 묘사력, 정교한 장식 표현 및 안정감 있는 색감 등이 조선시대 후기 불화를 대표하는 걸작이라 할 수 있다.

 직지사 석조약사여래좌상
 광배와 한돌로 조성된 이 불상은 소발의 머리에 육계가 큼직 한데 항마촉지인과 유사한 손 모양으로 왼손에 약호를 든 약사여래 불상이다. 좁은 어깨에 삼도가 띠주름식으로 표현된 목, 양감은 여전하나 좁아진 무릎 폭은 불안정한 자세인데, 우편견단의 법의는 평행계단식의 무딘 옷 주름을 형성하고 있다. 주형거신광배 안에는 주광과 신광을 구분하여 당초문을 돌리고 외연부에는 불꽃무늬를 배치했다. 양감은 여번하나 각 세부 표현이 전반적으로 둔감해졌으며 장식적인 광배의 무늬도 세련미가 줄어든 점으로 미루어 통일 신라 후반기의 불상양식을 계승한 고려시대 의 중요한 약사여래좌상으로 추정된다.  

청풍료 삼층석탑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대웅전과 비로전 앞의 삼층석탑과 동일한 단층기단이지만 균형미가 돋보이는 수작이다.

도리사(桃李寺) 발견 사리함(舍利函), 국보 208호

비로전(毘盧殿)
 고려 태조 때 능여 조사(能如祖師)에 의해 처음 세워진 비로전은 천불상을 모시고 있으므로 천불전이라고 한다. 임진왜란 때 병화를 모면한 3동의 건물 중 하나로 근년에 개수하였다. 정면 7간, 측면 3간의 맞배지붕이며 크기는 53평에 금단청을 하였다. 천불상도 같은 시기에 조성되었으며 과거, 현재, 미래의 삼천불 중 현겁 천불을 모신 것으로 1992년에 개금불사가 완료되었다. 또한 비로전 앞에는 수령 500년이 넘은 측백나무가 있다.

관음전(觀音殿)과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