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산서원
 
  도산서원은 원래 해동주자라 일컫는 퇴계 이황이 도산서당을 짓고 유생을 교육하며 학문을 쌓던곳으로 조선 선조 7년(1574)그의 학덕을 추모하는 문인들과 유림들이 상덕사(보물 제211호)란 사묘를 지어 그를 향사하였고 전교당(보물 제 210호)과 동·서재를 지어 서원으로 완성하였으며 선조 8년(1575) 사액을 받음으로써 영남유학의 총본산이 되었다. 
 퇴계 이황(1501∼1570)은 대사성, 단양 ·풍기 군수,공조, 예조판서, 우찬성 등을 거쳐 양관대제학을 지냈으며 주자학을 집대성한 대유학자로 동국유학의 도통을(道統)을 정립하면서 백운동서원의 사액, 도산서당의 설립으로 후진양성과 학문연구에 진력하였다. 그의 학문과 사상은 그의 시문과 더불어 동방도학의 정수이자 중종·명종·선조의 지극한 존경을 받았으며 일본유학의 부흥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 이 서원은 정문을 들어서면 우측에 도산서당이 있고 좌측에는 농운정사가 있으며, 그 뒤로 올라가 진도문을 지나면 전적을 소장한 동·서의 광명실이 있고, 그 뒤로 서원의 주 건물로 전교당과 동·서재가 있다. 또한 퇴계의 신위를 모신 상덕사가 있고 주변에는 '도산12곡'의 판목이 소장된 장판각이 있으며 이외에 고사, 주방, 유물전시관(옥진각)이 있다. 이 서원의 건축물들은 당시 민간사가의 사저양식을 따라 전체적으로 간결, 검소하게 꾸며 퇴계의 품격과 위학자세를 잘 반영한 것이라 볼 수 있다
전교당
 보물 제 210호로 도산서원의 강당으로 조선선조 7년(1574)에 건립되었다. 건물의 구조는 매우 간소하게 꾸몄으며 강당인 대청과 거실인 온돌방(현존재)으로 구성되었다. 선조가 사액한 현판의 글씨는 명필인 석봉 한호가 어전에서 쓴 글씨라 한다. 전면 좌우에는 부속건물인 동재(박약재)와 서재(홍의재)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