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총


  천마총은 경북 경주시 황남동의 대릉원 고분공원 안 서북쪽에 위치한 고분으로 원래 경주 155호분이라고 불려왔던 밑지름 47m, 높이 12.7m의 원형분이다. 1973년에 발굴되어 5세기말에서 6세기초경에 만들어진 적석목곽분으로 알려졌다. 목곽 안에서 천마를 그린 장니(障泥:말 다래)와 금관을 비롯한 많은 유물이 발견되어 천마총 이라 하였으며 지금은 고분 내부를 복원하여 관람할 수 있게 하였다. 고분은 지표에 큰 냇돌을 고르게 깔아 목곽 바닥으로 삼고 거기에 동서 6.6m, 남북 4.2m, 높이 2.1m로 추정되는 목곽을 설치하였다. 목곽 안에는 중앙에서 서쪽으로 약간 치우쳐서 길이2.2m, 너비 80cm의 목관을 동서로 길게 놓고, 그 주위에 자갈로 너비 50cm, 높이 40cm의 석단을 쌓았다. 석단 동쪽에 접하여 길이 1.8m, 너비 1.0m, 높이 0.8m의 나무로 짠 부장품수장궤(副葬品收藏櫃)를 남북으로 길게 놓았다.
  목곽 주위에는 큰 냇돌을 밑지름 23.6m의 원형으로 목곽과 같은 높이까지 경사지게 쌓아올리고, 목곽 위에는 약4m 높이로 냇돌을 반구형(半球形)으로 쌓아 그 표면에 진흙을 약 30cm 두께로 바르고 정상부에는 진흙 속에 마주장식품(馬具裝飾品)들을 묻었다. 진흙 밖으로는 산흙을 쌓아 봉토를 만들었고 봉토 기슭에는 냇돌을 높이 1.2m로 쌓아 호석(護石)으로 삼았다. 목관 안에서는 피장자(被葬者)가 착용하였던 금관,
금제과대(金製 帶), 요패(腰佩), 팔지, 반지, 목걸이 등의 장신구류와 환두대도(頭大刀)가 발견되었고, 부장품 수장궤 뚜껑 위에서는 금제조익형관식 (金製鳥翼形冠飾)과 금제접형관식(金製蝶形冠飾) 및 금동모(金銅帽), 금동제경갑 (金銅製脛甲) 등의 파편이 발견되었다.
  수장궤 안에서는 투조금동판식죽심장니(透彫金銅板飾竹心障泥), 백화수피제 (白樺樹皮製), 천마도장니, 은제·금동제 안장 등의 마구류가 위쪽에 놓였고, 그 밑에 백화수피제 채화판(彩畵板)이 있었다. 이들 밑에는 금·은·금동 및 청동으로 된 각종 그릇과 많은 칠기와
유리그릇이 있었고, 맨 밑에는 쇠솥과 각종 토기들이 가득 차 있었다. 석단 위에서는 동쪽에서 금모(金帽), 은제과대 등의 장신구류가 발견되었고 그밖의 자리에서는 환두대도를 비롯한 각종 무기류와 철정(鐵鋌)이 나왔으며, 금동제식리(金銅製飾履)는 서북쪽 모서리에서 발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