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국사


  불국사를 창건한 김대성은 머리가 크고 이마가 평평하여 성(城)과 같이 생겼다고 하여 이름을 대성(大城)이라 하였다.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그는 너무 가난하여 마을의 부자 복안 밑에서 머슴살이를 하였는데, 열심히 일한 그는 초가삼간과 밭을 조금 마련할 수 있었다. 어느날 점개라는 스님이 육륜회라는 법회를 흥륜사에서 열고자 하여 복안의 집에 와서 시주하기를 권하자 복안이 베 50필을 바쳤다. 그러자 점개가 축원을 하기를 신도가 보시하기를 좋아하면 천신이 항상 보호하여 하나를 보시하면 만배를 얻게 하고 안락과 장수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대성이 이 말을 듣고 뛰어들어와 어머니에게 말씀드리기를 "우리가 과거에 좋은 일들을 해놓은 것이 없어 이 같이 곤궁하니 지금 보시를 하지 않으면 내세에 더 가난해 질 것입니다." 하여 밭을 흥륜사 법회에 보시하기로 하였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대성이 죽었다. 대성이 죽은 그날밤 나라의 宰相 김문량의 집에 하늘에서 들려오는 소리가 있어 말하기를 모량리 대성이라는 아이가 너의 집에 還生하리라 하였다.
 그 날 하늘에서 들려온 소리와 동시에 김문량의 아내가 임신하여 아이를 낳았는데, 왼손을 꼭 쥐고 펴지 않다가 7일 만에 폈다. 그 손바닥 안에 <大城>두 자를 새긴 간자가 있었다. 이 일로 인하여 대성이라 이름하고 그 어머니를 모셔다 아울러 봉양하였다. 대성은 장성하면서 사냥을 좋아하였다. 하루는 토함산에 올라가 곰을 잡아 가지고 산 밑 마을에 유숙하였는데, 꿈에 곰이 귀신으로 변하여 시비를 걸어 말하기를 "네가 어째서 나를 죽였느냐? 내가 환생하여 너를 잡아먹으리라."하였다. 대성은 두려워 용서를 빌었다. 그러자 귀신은 자신을 위하여 절을 지어달라고 했다. 잠에서 깬 대성을 크게 반성하고 이후 사냥을 그만두고 곰을 잡았던 자리에 장수사를 창건하였다. 이로 인하여 마음의 감동은 더욱 커져 悲願이 더욱 깊어 갔다. 그리하여 현세의 부모를 위하여는 佛國寺를 세우고 전생의 부모를 위하여는 석불사(석굴암)를 새로 세웠다.
 이 기록이 어느 정도 사실인지는 믿기 어려우나 이러한 설화적 방법을 동원한 김대성 은 경덕왕대 仲侍 벼슬을 지낸 金大正으로 그가 재상의 위치에서 물러나는 35대 경덕왕 751년은 곧 佛國寺가 창건되는 해이므로 그가 이 불사에 참여하였음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대웅전
 대웅전은 석가모니 부처님의 불국을 표현하는 일곽의 중심을 이룬다. 신라시대의 원형 그대로는 아니지만 그 초석, 석단 등은 수차의 개수(改修)를 거듭했으나 대체로 신라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대웅전의 정면 5칸의 五間四面에서 사면에 돌계단이 있고 좌우는 행랑에 연결되어 있다. 중앙 정면에는 수미단(須彌壇)이 있고, 그 위에 목조(木彫)의 석가삼존불(釋迦三尊佛)이 안치되어 있다.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좌우에 미륵보살(彌勒菩薩)과 갈라보살(?羅菩薩)이 협시(脇侍)하고 있으며, 다시 그 좌우에 흙으로 빚은 가섭(迦葉)과 아난(阿難)의 두 제자상(弟子像)이 모셔져 있다.
 이 불상은 임진왜란 이후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 정확한 조성 년대는 알 수 없다.

극락전아미타여래좌상
 
연화·칠보의 두 다리를 올라서서 안양문을 지나면 극락전에 이른다. 아미타불 (阿彌陀佛)(또는 무량수불(無量壽佛))이 계시는 서방의 극락정토(極樂淨土)를 상징 하는 성역(聖域)이다.
 안양(安養)이란 바로 이 극락 정토의 다른 이름이기 때문에 그 문의 이름으로 삼은 것이다.극락전을 중심으로 이 일곽은 경덕왕 10년에 지어졌다. 그 당시에는 극락전을 전후 좌우로 두르는 회랑을 비롯하여 석등 및 많은 건물과 석조물들이 있었다고 한다. 극락세계의 상징적 표현이었던 이 건물들은 대부분이 1593년 왜란 때에 방화로 불타 버렸고, 지금의 연화교,칠보교를 비롯한 석조물만이 남아있다.
 안양문을 넘어서면 극락전에 이른다. 견고한 석단 위에 목조로 세워진 극락전은 임진왜란으로 불타 버린 후 근 200년 만인 영조 26년에 중창되었고, 1925년 일제하에 다시 중수되었다.
 아미타여래 좌상은 금동불(金銅佛)로서 높이 1.8m, 머리 높이 48cm이며, 무릎의 넓이는 1.25m이다. 자비스럽고 원만한 얼굴은 정면을 정시(正視)하였고 어깨는 가사 (袈裟)를 걸쳤고 오른손을 가볍게 오른쪽 무릎에 얹었다. 왼손은 손바닥을 벌리고 가운데 손가락을 굽혀 설법하는 모습을 표시하고 있다. 원래 아미타불(阿彌陀佛)이란 산스크리트 어 <아미타아바>(Amitbh무량한 빛) 또는 <아미타아유스> (Amityus 한량없는 목숨)의 음역이다.한문으로는 무량수(無量壽) 또는 무량광(無量光)이라고 번역되었다. 그 부처님이 태양이 지는 서쪽에 있는 지극히 행복한 나라에 계신다고 하여 그 나라를 극락정토(極樂淨土)라고 불렀다.
 아미타불은 그 좌, 우에 각각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과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을 동반하며, 이 두 보살로 하여금 중생들을 돕게 하시는 부처님이다. 따라서 이 부처님을 모신 곳을 극락전(極樂殿) 또는 무량수전(無量壽殿)이라고 부른다.  금동아미타여래 좌상은 국보 제 27호로 지정되어 있다.

다보탑
 불국사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화강석 석탑으로 국보 제20호, 높이 10.4m 기단 폭 4.4m 불국사 대웅전 앞 서쪽의 석가탑 맞은편에 자리잡고 있는 탑으로, 전형적인 쌍탑가람의 배치이다. 기단부에는 사방에 보계(寶階)를 마련하였고, 보계에는 난간을 가설하였던 석주가 남아 있다. 그 위에는 네 모퉁이와 중앙에 사각 석주(石柱)를 세우고 교차되는 받침을 얹어 갑석(甲石)을 받고 있다. 또 이 기단에는 원래 네 모퉁이에 돌사자를 배치하였으나, 지금은 구만 남아 있다. 갑석 위에는 사각형 난간 속에 8각 신부(身部)를 두었으며, 다시 8각 갑석을 덮고 8각 난간을 돌린 다음, 그 안에 8개의 죽절형(竹節形)석주를 돌려
8각 연화석(蓮花石)을 받치고 있다. 연화석 위에는 8개의 주두(柱頭) 모양의 받침으로 옥개석을 받고 있다. 상륜부에는 8각 노반·복발·앙화·보륜·보개가 거의 완전하다. 한국의 석탑 중 일반형을 따르지 않고 특이한 형태를 가진 예로, 이만큼 기발한 의장(意匠)으로 이루어진 걸작은 그 유례가 없다. 건립연대는 서쪽의 석가탑과 마찬가지로 신라 경덕왕때 김대성이 중창한 당시인 8세기 중엽으로 추정된다.

삼층석탑(석가탑)
 불국사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국보 제21호, 높이 8.2m 대웅전 앞뜰에 동서로 세워진 두 탑 중 서쪽에 있는 탑이다. 이 탑은 탑주(塔周)에 연화(蓮花)무늬를 새긴 8개의 둥근 돌을 돌려 경계를 삼았는데 이것이 팔방금강좌(八方金剛座)이다. 기단은 2층을 이루고 상하에서 탱주( 柱)2주(柱)로 알맞게 면석(面石)을 구분하였다.
 제 1탑신 이상은 탑신과 옥개(屋蓋)를 각각 1석으로 쌓아올렸는데, 기단의 높이와 탑신이 서로 상하에서 알맞게 조화되어 안정된 느낌과 아름다운 비례를 보여준다. 일명 석가탑 또는 무영탑이라고도 한다. 석가탑이란 동쪽 다보탑과 함께「법화경 (法華經)」을 따른 것이며 무영탑이라 함은 이 석탑의 건립에 따르는 아사녀(阿斯女) 또는 영지(影池)의 전설과 관련된 것이다.

비로전비로자나불좌상
 비로전은 751년에 창건되었으나 조선시대에는 임진왜란으로 1593년에 불타버린 뒤 현종 원년(1660)에 중수되었으나 그 뒤 황폐되어 터만 남아있는 것을 1973년 중창 불사 때에 다시 새롭게 지은 건물이다.비로전에 봉안되어 있는 비로자나불은 국보 26호이며 극락전의 금동아미타불 좌상과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는 백률사 금동약사여래 입상과 함께 통일 신라 3대 금동불의 하나이다. 원래 대웅전에 모셔져 있었지만 일제 때 아미타불상과 함께 극락전으로 옮겨졌고 그 후 현재의 비로전 주존불로 안치되었다.
 이 불상은 높이 1.8m, 머리 높이는 55cm, 폭은 1.36m이다. 몸은 바로 앉아서 정면을 향한 모습이고 오른손의 둘째손가락을 세워서 왼손으로 잡는 수인(手印)을 하고 있다. 이러한 손모양을 지권인(智拳印)이라고하는데 모든 진리는 하나로 돌아간다는 진리의 표상이다. 오른손은 불계를 표시하고 왼손은 중생계를 표시한 것이다.또 지권인은 중생과 부처가 둘이 아니며, 어리석음과 깨달음이 둘이 아니라는 심오한 뜻을 나타낸다.
 살진 듯한 얼굴에서 중후함이 느껴지고 목에는 삼도를 나타내어 위엄을 보이고 있다.다부지게 꼭 다문 입술, 지긋하게 아래세상을 내려다보는 자비로운 눈, 단정히 결가부좌하고 손을 지권인으로 하여 가슴 앞에 들고 있는 힘찬 모습은, 민첩한 활동력을 나타내는 부드럽고 힘차게 흐르는 옷자락과 더불어 8세기 중엽 통일신라 시대의 단아한 기상을 보여준다. 국보 제 26호이다.

백운교와 청운교
  구름 위에 날개를 펼친 듯 경쾌하게 범영루와 좌경루가 솟아 있는 석단 중앙에 힘차게 내뻗은 계단이 있다. 대웅전을 올라가는 이 계단은 구성을 2단계로 하고 있는데 아래에 있는 길이 6.3m되는 계단을 백운교라 하고 위에 있는 길이 5.4m 되는 계단을 청운교라 한다. 이 계단은 모두 33개로 구성되었다. 이것은 부처님이 계신 도리천을 의미하고 있다. 33이라는 숫자는 욕계(欲界) 제2천(天)인 33천을 상징하는 것이다. 즉, 도리천을 구성하고 있는 33천은 온갖 욕심과 어리석음으로 가득 찬 속세를 떠나 천상의 부처님 세계로 인도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이 계단을 오르는 것은 바로 고통과 좌절로부터 희망과 환희로 나아가는 것이다. 백운교와 청운교에는 가운데와 양가로 세 줄의 긴 장대석이 놓여있다. 하늘을 향해 세 줄로 힘차게 그어진 맑은 선을 볼 때 자신도 모르게 불국으로 향해 발을 옮기고 싶어진다. 불국토를 향하고자하는 희망을 표현하기 위하여 청운교 밑에는 무지개처럼 둥근 들보 모양으로 만들어진 홍예문으로 장식되어 있다. 홍예문은 고요하고 안정된 긴 석축에 둥근 곡선으로 변화를 일으켜 전체적인 조화와 생동하는 기운을 불어넣은 것이기도 하다.

사  진

  1909년대웅전  1914년불국사1  1914년불국사2  1919년자하문 

1919년청운교  1919년칠보교  1922년불국사  1924대웅전

 1930년사리탑  1930사자상  1953년비로자나불상  1953년아미타불

 비로전(복원전)  대웅전(복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