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부석사는 신라 문무왕 16년(676)해동 화엄종의 종조인 의상대사가 왕명으로 창건한 화엄종의 수사찰이다. 대사가 당나라에 유학하고 있을 때 당 고종의 신라 침략 소식을 듣고 이를 왕에게 알리고 그가 닦은 화엄사상의 도리로 국론을 통일하여 내외의 시련을 극복하게 하고자 귀국하여 이 절을 창건하였으며, 우리 나라의 화엄사상의 발원지가 되었다. 부석사로 이름하게 됨은 불전 서쪽에 큰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는 아래의 바위와 서로 붙지 않고 떠 있어 뜬 돌이라 한데서 연유하였다 한다. 부석사는 고려시대에 선달사 혹은 흥교사라 불리었다. 1916년 해체 보수 시 발견 된 묵서명에 의하면  고려 초기에 무량수전 등을 중창하였으나 공민왕7년(1358)년 적의 병화를 당하여 우왕 2년(1377) 조사당이 재건되었다. 경내에는 신라 유물인 무량 수전앞 석등(국보 제 17호), 석조여래좌상(보물 제220호), 삼층석탑(보물 제249호), 당간지주(보물 제255호), 석조기단 등이 있고 고려시대 유물인 무량수전(국보 제18호), 조사당(국보 제19호), 소조여래좌상(국보 제45호), 조사당벽화(국보 제 46호), 고려 각판(보물 제735호), 원융국사비, 2기의 삼층석탑이 있다. 
무량수전
  무량수전은 부석사의 본전으로서 신라 문무왕(661∼681)때 의상대사가 창건한 것이다. 그후 소실된 것을 고려 현종(1009∼1031)때 중창하였으나 공민왕 7년 (1358)다시 불에 타버려 우왕 2년(1376)에 재건하였고 조선 광해군(1608∼1623) 연간에 단청하였다. 이 건물은 주두와 소로의 굽은 각각 약간 안으로 깎여 흰 곡선을 이루고, 굽받침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모든 가구는 직선재를 사용하였고 장식 적인 요소가 적다. 1916년 해체 수리시에 발견된 묵서명에 우왕 2년(1376)에 재건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구조양식으로 보아 고려 중기의 수법이 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현존 목조건물 중  가장 오래된 것 중의 하나로서 주심포 양식의 기본수법을 잘 남기고 있는 대표적인 건물의 하나이다. 전내에는 무량수불인 아미타여래를 봉안하였는데 다른 불전에서와는 달리 불전 측면인 서쪽에 보시고 있으며 조사당의 벽화를 옮겨 보존하고 있다.
조사당
 부석사를 창건한 의상대사(625∼702)의 진영을 봉안하고 있는 곳으로 고려 우왕 3년(1377)에 건립되었고, 조선 성종 21년(1490)에 중수 외었으며 동 24년(1493)에 개채되었다. 이 건물은 주심포 양식에 맞배집으로 무량수전에 비해 기둥의 배흘림이 약해졌고, 주두와 소로의 굽은 직선이며 굽받침이 없고, 공포와 가구의 수법은 간략하다. 구조 양식으로 보아 무량수전보다 훨씬 후대인 것으로 보인다. 건물내부 입구 좌우에 제석천, 범천, 사천왕상의 벽화가 있었는데 이들은 고려시대의 회화사상 회귀한 것이며, 고분 벽화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채색 그림 중 하나로서 지금은 무량수전 내에 보존하고 있다.
부석사 삼층 석탑
  이 탑은 이중기단 위에 세운 일반형 삼층석탑이다. 이 탑은 높이에 비해 폭이 넓어 둔감한 감은 있으나, 한편 건실한 모습을 보여 장중하게 보인다. 1960년 해체 수리시 철제탑, 불상 파편, 구슬 등이 발견되었다. 탑은 원래 법당 앞에 건립되는 것이 통례인데 이 석탑은 법당 동측에 세워져 있는 것이 특이하다.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높이 5.26미터, 기단 폭 3.56미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