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사

img55.gif

 구례군 마산면 황전리에 있는 화엄사는 544년(백제 성왕 22년)에 연기 조사가 창건하였다하며 절의 이름은 화엄경(華嚴經)의 화엄 두 글자를 따서 붙였다고 한다. 처음에는 해회당(海會堂)과 대웅상적광전(大雄常寂光殿)만 세워졌고 그 후 643년(선덕여왕 12년) 자장율사에 의해 증축되었고 875년(신라 헌강왕 1년)에 도선국사가 또다시 증축하였으나 임진왜란때 불타 없어진 것을 1630년(인조 8년)에 벽암선사가 절을 다시 세우기 시작하여 7년만인 인조 14년(1636) 완성하였다. 사찰내에는 각황전을 비롯하여 국보 4점, 보물 5점, 천연기념물 1점, 지방문화재 2점등 많은 문화재와 20여동의 부속건물이 배치되어 있다. 특히 건물의 배치에 있어서는 일주문을 지나 약 30°로 꺽어서 북동쪽으로 들어가면 금강역사(金剛力士), 문수(文殊), 보현(普賢)의 상을 안치한 천왕문에 다다르는데 이문은 금강문과는 서쪽방향으로 벗겨놓는데 독특한 특징이다. 이 천왕문을 지나 다시 올라가면 보제루(普濟樓)에 이르고 이 보제루는 다른절에서는 그 밑을 통과하여 대웅전에 이르는 방법과는 달리 루의 옆을 돌아가게 되어 있다. 절 내에는 동·서 두 개의 탑이 사선방향으로 보이며 동측탑의 윗부분 보다 한단 높은 더위에 대웅전이 있고 서쪽탑의 윗부분에는 각황전이 위치하고 있다.

 

1. 화엄사의 역사

 백두산의 정기가 남으로 흘러 내려오다 다시 솟았다 하여 두류산이라 불리는 민족의 영산 지리산. 이 지리산에 여의주가 하나 있으니 그곳이 바로 화엄사다. 화엄사는 백제 성왕 22년(서기 544)에 부처님의 나라 인도에서 온 연기스님에 의해서 창건된 천년의 고찰이다. 이후 자장율사가 당나라에서 부처님 진신사리 73과를 모셔와 4사자 3층석탑(불사리공양탑)을 세우고 그 안에 사리를 봉안하였다. 그 후 의상대사가 화엄사에 주석하시면서 문무왕 10년(서기 670)에 3층의 장육전을 건립하고 사방벽면을 화엄석경으로 둘렀는데 이로써 화엄사는 대도량의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다. 이어 나말여초에 화엄사에 주석하셨던 도선국사가 화엄사를 총림으로 키우니 이 때 개창이래 최대 규모를 가진 대총림이 되었다. 고려시대에 광종의 어명을 받은 홍경선사에 의하여 계속적으로 중수 및 보수가 이루어졌고, 문종대(1047~1083)에도 대대적인 중수가 있었으며 의상대사의 덕을 흠모한 대각국사가 화엄사에 주석했던 때도 바로 이 때였다. 그 후 화엄사는 인종(1126~1146)때 정인왕사(定仁王師)에 의해 중수되었고 명종2년(1172)에는 도선국사비가 건립되었고 충렬왕(1313~1330)때 원소암(圓炤庵)이 중건되었다. 조선초인 세종 6년(1462)에 선종대본산으로 승격되었다. 그러나 임진왜란의 병화로 8가람 81암자의 모든 당우와 보물들이 일시에 불타버렸고 인조 8년(1699)에 벽암선사와 그 문도들에 의해 복구되었다. 지금 볼 수 있는 화엄사의 가람배치는 효종원년(1649)에 화엄사가 다시 선종대가람으로 승격된 직후 계파선사에 의한 장육전 중건(1699)부터이다. 장육전이 각황전으로 중건되자 숙종은 친히 각황전이라 사액하였다. 화엄사가 오늘의 대화엄사로 발전하기까지는 도광(導光)선사의 중창원력에 의해서이다. 도광선사는 대웅전 및 각 요사를 중수하는 등 퇴락한 사찰의 면모를 일신하는 데 큰 업적을 남겼다. 지난 1995년에는 서5층석탑(보물 제 133호)의 보수공사 도중에 부처님 진신사리 22과와 성보유물 16종 72점이 발굴되어 화엄사는 선교양종 대본산으로서의 사격을 더욱 높이게 되었다.

2.가람배치

 보통의 사찰은 일주문에서 대웅전까지 일직선상으로 되어 있지만 화엄사는 불이문ㆍ금강문ㆍ천왕문이 태극의 형상을 이루고 있으며, 보제루ㆍ운고각으로부터 대웅전에 이르기까지 또 하나의 태극형상을 이루고 있다. 첫 번째의 태극은 세간법을 비유한 것이며, 두 번째의 태극은 출세간법을 비유한 것이다. 화엄사의 경관은 변화가 있는 가운데 조화를 이룬 훌륭하고 특이한 공간미학을 지니고 있다.

 

3. 화엄사대웅전img56.gif

  화엄사 경내에 있는 조선 중기 대웅전. 화엄사에서 각황전(覺皇殿 ; 국보 67) 다음으로 웅대한 목조불전건물(木造佛殿建物)이다. 정면 5칸, 측면 3칸의 단층 팔작지붕으로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1630년(인조 8) 벽암대사(碧巖大師)가 재건하였다. 현판은 36년 선조의 8번째 아들 의창군(義昌君)이 썼다. 조선 중기 이후의 건축물로는 대표적인 것으로 꼽히는 대웅전은 보물 제299호로 지정돼 있다. 사적기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인조14년(1636) 재건하였다고 한다. 대웅전은 높은 석축 위에 올라가 있고, 대규모의 4중 계단으로 연결돼 있는데, 석축에서 한 걸음 뒤로 물러나 자리잡은 각황전과 비교해 볼 때 석축 가까이에 대웅전이 들어선 것은 앞마당에서 볼 때 중심건물인 대웅전이 상대적으로 왜소해 보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한 방편이며, 대웅전 앞의 계단이 각황전 앞 계단보다 규모가 큰 것도 같은 이유이다. 기둥 사이 간격이 모두 같으며, 기둥이 높아 기둥의 배열이 매우 정연하다. 정면 기둥 사이에는 각각 세 짝씩의 문을 달고 그 위에 교창(交窓)을 냈다. 공포는 내외 삼출목으로 안팎 장식이 매우 뛰어나다. 내부는 우물천장으로, 주위의 외 둘레칸은 중앙 부분보다 한 층 낮게 만들었다. 중앙의 불단 위에는 비로자나불을 비롯한 세 분의 금동불을 丁자형의 처마를 이룬 정교한 닫집 안에 모셨는데, 전체가 매우 장엄하다. 불단의 기둥을 조금 후퇴시켜 예불공간을 넓혔다. 법당에 봉안된 후불탱화(1757년)는 비로자나불을 주존으로 모신 비로자나 삼신불화이다.

 

4. 화엄사 각황전

img57.gif

 화엄사에 있는 조선 중기 목조건물. 정면 7칸, 측면 5칸의 다포식 중층팔작지붕 건물로, 신라시대의 것으로 보이는 큰 석조 기단에 세워진 웅대한 불전건물이다. 기둥머리의 평방 위에는 기둥 사이에 내외 2출목의 공포를 짜 올려 다포양식을 구성하였고 전체적으로 화려한 느낌을 준다. 외부 첨차의 쇠서[牛舌]는 심한 굴곡을 보인다. 내부는 통층이고, 초층에는 고주(高柱)와 변주(邊柱)가 짧은 툇보로 연결되어 있다. 천장은 고주를 끼워 우물천장을 가설하였는데 주변을 경사지게 처리하여 특색이 있다. 건물 중앙의 불단(佛壇)밑에는 신라시대 화엄석경(華嚴石經)이 파편으로 남아 있다. 원래의 건물이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1703년(숙종 29)에 다시 세웠다. 국보 제67호.

 

5. 화엄사 사적

 조선 중기 고승 해안(海眼)이 지은 화엄사 사적기. 1696년(숙종 22) 성총(性聰)이 발문을 쓰고 97년 간행하였다. 서론에 창건설화와 중수기록, 연기조사(緣起祖師)가 인도에서 이곳으로 오게 된 경위와 창건, 자장(慈藏)의 중수사실 등을 밝히고 있다. 이어 의상(義湘)이 장륙전(丈六殿)을 건립한 유래와 도선(道詵)이 이곳에 총림대도량(叢林大道場)을 개설한 역사적 사실을 기록하고 있다. 화엄사는 고려 태조 때 중건한 뒤 4차의 대규모 중수가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고, 그 뒤 인조 때 각성(覺性)의 중건과 2차례 중수가 있었다고 언급하였다. 이 책은 1969년 정만우(鄭曼宇)에 의해 수정·보완되어 현재 활자본으로 유통되고 있다. 1권 1책. 목판본.

 

5 화엄사 4사자 3층석탑

img58.gif

 국보 제 35호로 통일신라 즉 9세기 전후에 세워진 것으로 크기는 높이 5.5미터 정도이다. 효대라 부르는 각황전 오른쪽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탑신부는 일반석탑의 조형 양식을 보여주나, 상층기단에 네 마리의 사자를 배치하였고 중앙에  합장한 서있는 스님상을  두었다. 탑의 각 면에는 조각되어 있는 불교상들의 조각수법이 뛰어나다.  이렇게 사자를 기단에 두는 것은 석등에도 나타나는데 통일신라시대의 것으로는 법주사 쌍사자 석등과 이 탑뿐이고 석등과 석탑도 많지 않다. 이 탑에서도 법주사 쌍사자 석등처럼 사자의 모양이 다르다. 그리고 고려시대로 가면서 두 발을 쭉 펴고 세운 사자에서 쭈그려 앉은 사자의 모습을 하는 등 위풍당당함이 사라진다.

 

6. 동오층석탑

 

 서오층석탑이 이img59.gif중기단에 화려한 조각이 돋보이는 데 비해 동오층석탑은 단층기단에 아무런 장식도 없이 수수하다. 여러 장의 석재로 지대석을 짜고 그 위에 4매로 된 하대석과 함께 우주와 탱주가 모각된 판석으로 중석을 세우고, 부연이 있는 4매석으로 덮어 갑석을 만들었으며, 한 단의 굄을 두고 탑신부를 받는 것으로 단층기단을 완성하였다. 5층의 높은 석탑이면서도 기단을 단층으로 하고, 각 부재도 세부적으로 간략하게 처리하여 무척 섬약해 보인다. 서오층석탑과 마찬가지로 9세기 무렵에 축조된 것으로 짐작된다. 높이는 6.4m이며, 보물 제132호로 지정돼 있다

 

 

7. 서오층석탑

img60.gif

 화엄사 동오층석탑과 서오층석탑의 조각수법이 경주 불국사의 다보탑과 석가탑처럼 단순함과 화려함의 조화라는 미적 감동을 위해 대비를 이루고 있지 않나 짐작되지만, 일금당 쌍탑 가람의 형식조차 의심되는 시점에서 쉽게 판단 할 일은 아니다. 서오층석탑은 이중기단 위에 45층의 탑신부를 얹어 석탑의 기본구조를 충실히 따르고 있으나, 상층기단과 하층기단, 1층 몸돌에 불교의 외호적 성격을 지닌 십이지상 팔부중상 사천왕상을 차례로 조각하여 장식적인 측면을 더하고 있다. 특히 십이지상을 석탑에 배치한 예는 그리 많지 않다. 고준하면서도 상하의 체감률이라든지 유연한 지붕돌이 잘 조화되어 경쾌하면서도 우아한 모습을 갖춘 서오층석탑의 높이 6.4m이며, 보물 제133호로 지정돼 있다. 석탑 남면 중앙에는 측면과 안상과 함께 윗면에 연꽃 3개가 예쁘게 조각된 배례석이 있다.

 

8. 각황전앞 석등

img61.gif

 높이 6.4미터로 현존하는 우리나라 석등 가운데서 가장 크며, 세계에서도 가장크다. 당시 전라지방에서 유행한 양식을 따르고 있고 섬세하면서도 스케일이 위엄을 느끼게 함. 국보 12호로 지정되었으며 통일신라시대로 건립년이 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