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개관

 

♣ 담양

 담양(潭陽)이란 명칭이 처음 사용된 것은 고려시대에 이르러서다.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담양도호부조(潭陽都護府條)에 이르면,「본래 백제(百濟) 추자혜군(秋子兮郡)이었는데 신라때 추성군(秋成郡)이라 바꾸었고, 고려 성종 14년(995)에 담양도단련사(潭陽都團鍊使)를 두었다가 후일 지금의 이름으로 고치어 나주에 복속하게 되었다. 명종 2년(1172)에 감무(監務)를 두었고, 공양왕 3년(1391)에 율원현(栗原縣)을 겸임케 하였다. 본조(朝鮮)에 들어와 태조 4년(1395)에 국사(國師) 조구(祖丘)의 고향이라 하여 군(郡)으로 승격시켰다. 공정왕(정종) 즉위1년(1398)에 왕비 김씨의 고향이라 하여 부(府)로 승격시키었다가 태종 13년(1413)에 예(例)에 따라 도호부(都護府)로 삼았다. 현재의 행정구역상으로 본 담양군은 담양읍과 고서(古西)·금성(金城)·대덕(大德)·무정(武貞)·대전(大田)·봉산(鳳山)·수북(水北)·월산(月山)·용(龍)·창평(昌平)의 11개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와 같은 현재의 담양군의 행정구역을 이루는 중요한 골격의 형성은 1914년 일제에 의해 단행된 행정구역 개편 조처일 것이다. 즉 이때 담양군과 창평군을 합하여 담양군을 이루고 창평군 관할이었던 옥과면(玉果面)은 곡성군(谷城郡)에 이관시키며 그밖에 현 대전면, 수북면이나 남면을 이루는 지역은 광주시와 장성군의 관할에서 이속 받기도 하였다. 그러므로 근세 이전의 담양군을 이루는 지역은 크게 보아 담양과 창평의 두 개의 행정단위로 나뉘어 존속해 왔었음을 알 수 있다.

 

♣ 화순

 원래 화순은 백제의 잉리아현(仍利阿縣)으로 신라 때에 여미(汝湄)로 고치고 능성군(綾城郡)의 영현(領縣)이 되었으며, 능주는 백제 때에 이릉부리군이라 불리다가 통일신라 경덕왕 때에 능성(綾城)으로 지명을 바꾸었다. 동복은 백제의 두부지현(豆夫只懸)이었는데 신라 때에 동복으로 개칭하였다. 조선시대인 1405년(태종 5)에 동복을 폐하고 화순에 합하여 복순(福順)이라 개칭하고, 1416년에는 각각 분리하여 현을 만들었으며, 1895년에 화순이 군이 되고, 1914년에 능주·동복의 양군을 합하였다. 1963년 1월 1일 화순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 1999년 1월 화순읍 및 한천면(寒泉面)·춘양면(春陽面)·청풍면(淸豊面)·이양면(梨陽面)·능주면(綾州面)·도곡면(道谷面)·도암면(道岩面)·이서면(二西面)·북면(北面)·동복면(同福面)·남면(南面)·동면(東面)의 1읍 12면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천면 영외(嶺外) 출장소, 이양면 묵곡(墨谷) 출장소, 도암면 용강(龍江) 출장소의 3개 출장소가 있다. 화순군에는 국가지정문화재 10점, 지방문화재 12점이 있다. 국가지정문화재는 쌍봉사 철감선사탑(국보 57), 쌍봉사 철감선사탑비(보물 170), 쌍봉사 대웅전(보물 163), 운주사 9층석탑(보물 796), 운주사 석조불감(보물 797), 운주사 원형다층석탑(보물 798), 화순 운주사지일원(사적 312) 등이다. 화순·남평으로부터 천불탑(千佛塔)과 와불(臥佛)로 유명한 운주사로 이어지는 도로가 확장·포장되고 인근에 화순온천이 개발되고 있어 관광객의 왕래가 급속한 증가 추세를 보인다. 이양면 증리(甑里)에 있는 쌍봉사는 국보로 지정된 철감선사탑, 보물로 지정된 대웅전 등이 있는 유서 깊은 절이다. 동복호에 의해 일부가 수몰되었지만 기암절경을 자랑하는 물염적벽이 있다. 도곡면 효산리·춘양면 대신리 일대의 고인돌은 ICOMOS(Internatioanal Council on Monuments and Sites:국제기념물유적회의)를 통해 2000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 영암

 전라남도 서남부에 있는 영암의 얼굴은 월출산이다. 드넓은 나주벌과 지평선에 겹쳐진 나긋한 산줄기에서 남도를 보았다면 영암땅에 들어서자 닥쳐오는 월출산은 또 다른 남도를 경험하게 된다. 삼국시대 이전에 마한의 땅이었던 영암은 백제때 월나(月奈)군 이라고 불렀다. 통일신라 경덕왕 때 영암이라는 이름을 얻었고 고려 성종 14(995)년에 낭주(郎州) 로 개칭되었다가 고려 현종 9년(1018)부터 다시 영암으로 불렀다. 서호면과 금정면을 비롯한 이 지역 전체에는 830여 기 에 이르는 고인돌들이 퍼져있고 서호면 장천리에서는 청동기 시대의 마을 터 가 발견되었다. 영산강 줄기를 따라 나주벌과 이어지는 평야지대를 바탕으로 청동기 시대부터 사람살이가 번성했음을 알 수 있다. 또 나주의 반남면과 잇닿은 영암의 시종면과 신북면 일대에서는5세기 아전 마한 토착세력의 고분으로 추정되는 독널무덤들이 많다. 삼국시대부터 통일신라와 고려시대를 거치는 동안 영암은 줄곧 중국과 일본을 잇는 국제 항구 구실을 했다. 백제 사람으로서 일본으로 건너가 활약한 왕인도 영암 출신으로 역시 이곳의 상대포에서 이본으로 떠났다고 알려진다.

 

♣ 해남

 해남은 전라도에서 가장 큰 군이며 전라남도의 남서쪽 끝에 있다. 그래서 해남의 끝 토말(땅끝)은 또 우리나라 육지의 끝이기도 하다. 정치적 중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던 까닭에 이곳의 분위기는 비교적 변화가 더디고 점잖은 편이다. 해남의 바깥은 완도군과 진도군의 여러 섬의 깔린 다도해이다. 땅의 모양이 반도꼴을 하고 있으므로  해남군에 속한 13개 면은 한군데(옥천면)를 빼놓고 모두 바다와 닿아 있다. 들쑥날쑥한 해안선이 군 전체를 두르고 있으며 거의 바닷가에 이르러서야 두륜산이나 달마산이 있을뿐 평지가 많고 해안선을 따라 간석지도 많다. 해남읍을 벗어나 얼마 지나지 않아 연동리에서 해남윤씨 종가인 녹우당을 볼 수 있고 더 끝까지 가면 장엄하리라 만치 울창한 숲과 아름다운 계곡으로 유명한 두륜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대둔사가있다.

 

♣ 강진

 강진군은 도강(道康)과 탐진의 병합으로 이루어졌고, 군명도 두 지명에서 유래되었다. 도강현은 백제의 도무군(道武郡)으로, 신라 경덕왕 때 양무군(陽武郡)으로 바뀌었고, 고려시대에 도강으로 고쳐서 영암(靈岩)에 속하게 하였다. 탐진현은 원래 백제의 동음현(冬音縣)이었는데, 신라 경덕왕 때 탐진으로 고쳐서 양무군에 예속시켰다. 고려시대에 영암에 속하게 했다가 뒤에 장흥(長興)으로 이속(移屬)시켰다. 1417년(태종 17) 각 병마절도사영을 도강 구치(舊治)에 이설(移設)하고 도강현과 합쳐서 강진군을 설치하여, 탐진에 치소(治所)를 두었다. 1895년 나주부(羅州府) 관할에 들어갔고, 1913년 백도면(白道面) 월성리·항리·만수리·좌일리·금당리·내봉리·동리·중산리·방축리·남촌리의 일부를 해남군에 속하게 하는 한편, 완도군 군내면 가우도(駕牛島)를 이 군에 속하게 하였다. 1936년 7월 1일 강진면이 강진읍으로 승격하였다. 1983년 신전출장소가 면으로 승격되었고, 1989년 마량출장소가 면으로 승격되었다. 1990년 해남군 옥천면 봉황리 일원이 도암면에 편입되었다.

2001년 현재 강진읍 및 군동면(郡東面)·칠량면(七良面)·대구면(大口面)·도암면(道岩面)·성전면(城田面)·작천면(鵲川面)·병영면(兵營面)·옴천면·신전면(薪田面)·마량면(馬良面) 등 1읍 10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강진군은 강진읍을 기점으로 국도가 북으로는 영암군, 동으로는 장흥군, 서로는 해남군, 남으로는 마량에 연결된다. 도암만은 조수 간만의 차와 간석지 등으로 인해서 배가 드나들기 힘들지만 남동단(南東端)에 있는 마량은 해상교통의 요지가 되고 있다. 찬란한 청자문화를 꽃피운 곳으로 가마터는 물론 유배지로서의 자취가 남아 있을 뿐 아니라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곳곳에 불교 유적지가 있다. 문화재는 2001년 현재 국보 1점, 보물 8점, 사적 3점, 천연기념물 5점 등 17점의 국가지정문화재와 유형문화재 11점, 기념물 8점, 민속자료 2점, 문화재자료 3점 등 24점의 도지정문화재가 있다. 도암면 만덕리(萬德里)에 있는 다산초당(茶山草堂)은 신유박해(辛酉迫害) 이후 19년간 강진에서 귀양살이를 한 정약용(丁若鏞)이 살던 집으로, 목민심서(牧民心書)를 비롯한 다산의 많은 저술이 이 집에서 이루어졌다. '茶山草堂'이라는 현판은 추사(秋史) 김정희의 친필이며, 건물은 사적 제107호로 지정되어 있다. 성전면 월하리(月下里)에 있는 무위사극락전(無爲寺極樂殿)은 가구구조(架構構造)에 특색이 있는 1476년의 건물로 국보 제13호로 지정되어 있고, 그 벽에 그려진 벽화도 같은 해의 작품으로 유명하다. 성전면 월남리(月南里)의 월남사지(月南寺址)에는 백제탑의 양식을 본뜬 보물 제298호 모전석탑(模塼石塔)과 고려시대의 조형(造形)을 볼 수 있는 거대한 귀부(龜趺)가 있다. 강진읍 남성리에는 《모란이 피기까지는》라는 시로 유명한 김영랑 생가가 있다. 영랑생가는 전라남도기념물 제89호로 8·15광복 이전까지 이곳에서 60여 편의 시를 남겼다.

 

♣ 장흥

장흥은 대부분 산지로 이루어져  농사터가 적고 오랫동안 교통이 불편했고 특별히 각광받을 만한 화려함은 없지만 전라도 정서를 가장 짙게 지니고 있다. 장흥에는 섬진강·영산강과 함께 전라도의 3대강으로 꼽히는 탐진강이 흐르고 전라도의 다섯 명산이 있는 천관산이 자리 잡았다. 탐진강이 발원하는 가지산자락으로 신라 구산선문 가운데 가지산파의 본산인 보림사를 찾아가면, 한국 전쟁때 옛 절 건물들은 거의 불타서 없으나 철조비조자나불상과 삼층석탑 및 석등, 가지산파를 연 보조선사 체징의 부도와 부도비 등은 세월의 두께를 넘어 예전의 기상을 전하고 있다. 천간보살이 머문다는 천관산에는 신라 통령화상 때 창관되었다고 전해지는 천과사기 남아있고, 천관산 북쪽 옛 관산의 치소가 잇던 방촌리 길가에는 옛 읍성의 문을 지키던 돌장승 두 기가 남아 마을 지킴이 노릇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