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서(尹斗緖)

img22.gif

  1668(현종 9) ∼ 1715(숙종 41). 조선 후기의 선비화가. 본관은 해남(海南). 자는 효언(孝彦), 호는 공재(恭齋). 정약용(丁若鏞)의 외증조이자 윤선도(尹善道)의 증손이다. 장남인 덕희(德熙)와 손자인 용(溶)도 화업을 계승하여 3대가 화가 가정을 이루었다. 정선(鄭敾)·심사정(沈師正)과 더불어 조선후기의 삼재(三齋)로 일컬어졌다. 1693년(숙종 19) 진사시에 합격하였으나 집안이 남인계열이었고 당쟁의 심화로 벼슬을 포기하고 학문과 시서화로 생애를 보냈으며, 1712년 이후 만년에는 해남 연동(蓮洞)으로 귀향하여 은거하였다. 죽은 뒤 1774년(영조 50) 가선대부(嘉善大夫) 호조참판에 추증되었다.

 조선시대 중기와 후기의 면환기에 활동한 그는 말과 인물화를 잘 그렸는데, 산수화를 비롯해서 회화작품은 대체로 중기의 하풍을 바탕으로 하여 전통성이 강한 화풍을 지녔다. 그의 말그림과 인물화는 예리한 관찰력과 뛰어난 필력으로 정확한 묘사를 보여주며 해남에 종손이 소장하고 있는 <자화상(自畵像)>이 대표작으로 지목된다. 해남의 종가에는 <자화상> 외에도 그의 유묵과 서적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유작들은 보물 제 481호로 지정되어 있다. 종가소장 유작들 가운데에는 목기 깍는 장면을 그린 <선차도(旋車圖)>와 나물 캐는 여인을 그린 <채애도(採艾圖) 등 풍속화가 포함되어 주목된다. 이는 김홍도(金弘道) 등에 의하여 유행하는 18세기 중·후반의 풍속화를 예시하여준 것으로, 아들 덕희가 쓴 행장에도 나타나듯이 그의 실학적 태도도 엿볼 수 있다. 그의 실학적 학문에 대한 취향은 그가 남긴 <동국여지도(東國輿地圖)> 일본지도(日本地圖), 천문학과 수학에 관한 서적, 그리고 이잠(李潛)·이서(李敍) 등 이익(李瀷) 형제들과의 교분이 잘 말하여준다. 또한, 그의 유품에는 중국 남종문인화풍(南宗文人畵風)의 수용에 중요한 지침서인 <고씨역대명화보(顧氏歷代名 譜)>도 끼어 있어서 그가 남종화풍과 접촉하였음을 알 수 있으며, 실제 종가 소장의 화첩에는 남종화풍의 산수화 작품이 포함되어 있다. 그래서 그의 회화는 중국적이거나 전통성이 강하지만 18세기 중·후반 이후의 화단을 풍미한 남종화풍과 풍속화의 선구적 위치에 놓여 있기도 하다.

 그의 화풍은 아들인 덕희과 손자인 용에게 계승되었으며, 조선 말기의 허련(許鍊)도 해남의 종가인 녹우당(綠雨堂)에 와서 그림을 공부하면서 전통화풍을 익혔다. 그리고 그의 사실주의적 태도와 회화관은 정약용의 회화론 형성에 바탕이 된다. 학자로서의 뚜렷한 업적은 남기지 않았지만, 풍부한 지식과 실학적 태도는 이익 형제들에게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작품으로는 <자화상>·<채애도>·<선차도>·<백마도(白馬圖)> 등이 <해남윤씨가전고화첩>에 전하고 있으며, 이 화첩은 산수(山水)·산수인물(山水人物)·화조(花鳥)·초충(草蟲)·도석인물(道釋人物)·화훼도(花卉圖) 등 60여점의 소품으로 꾸며져 있다. <노승도(老僧圖)>·출렵도(出獵圖)>·우마도권(牛馬圖卷)>·<심산지록도(深山芝鹿圖)> 등은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저서로는 <기졸(記拙)>과 <화단( 斷)>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