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書院)  

 

img5.gif

  서원은 조선 중기 이후 학문연구와 선현제향(先賢祭享)을 위하여 사림(士林)에 의해 설립된 사설교육기관인 동시에 향촌자치 운영기구였다. 고려시대 이래의 사학(私學)인 서재(書齋)에 선현을 봉사하는 사묘(祠廟)를 겸한 것으로서, 주로 명유(名儒)·선배(先輩)의 연고지에 세워져 그 지방의 양반 자제들을 교육하였다.

 

최초의 서원은 중종 38년(1543) 풍기군수 주세             ◎서악서원(西岳書院)         붕(周世鵬)이 고려말의 안향(安珦)을 배향하고 유생을 가르치기 위해 경상도 순흥에 세운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이다.

 서원의 성립은 조선왕조 개창 이래 사림세력이 전개해 온 사창제(社倉制)향사례·향음유례·향약 등 향촌질서의 확립과정과 흐름을 같이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교육과 교화를 표방함으로써 향촌질서의 확립운동을 합리화 할 수 있는 구심체로서 서원이 성립·발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었다. 여기에 조광조로 대표되는 신지 사림이 등장하면서 구체적인 정책으로서 문묘정사운동을 전개하였던 것이 서원이 발생할 수 있는 직접적인 토대를 제공하였다. 이러한 문묘종사의 추진이 사림계의 학문적 우위성과 정치적 입장강화, 그리고 향촌인에 대한 교화라는 명분을 동시에 지니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img6.gif

 주세붕에 의해 최초로 설립된 백운동 서원은 어디까지나 사묘(祠廟)가 위주였고, 서원은 다만 유생이 공부하는 건물만을 지칭하여 사묘에 부속된 존재에 그쳤다. 서원이 명실상부한 유생의 장수(藏修) 및 강학소(講學所)로 발전한 것은 이황에 의해서이다. 이황은 조광조의 도학정치론에 공감하고 있었으며 이를 위해 교화(敎化)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에도 동조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황은 조광조 등의 선배사류와 달리 군주보다는 재지사림(在地士林)에 보다 더 치중하는 경향을 나타내었다. 그리고 교화의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이를 담당할 주체인 사림의 습속을 바로잡고 이들에게 주자학적 정치이념과 학문체계를 훈도·수련시킴으로써 장차의 향촌사회를 주도할 수 있는 보다 적극적인 교학체계의 확립에 주력하였다. 이를 위해서는 오로지 도학(道學)을 천명하고 밝히는 길밖에는 없으므로, 이를 위한 실천도장으로서 송나라 주자에 의해 창안된 서원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풍기군수 시절 이황은 사액(賜額)을 청하여 백운동서원에 대해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紹修書院)'의 어필(御筆)을 하사 받음으로써 사림이 향촌에서 기반을 확보할 수 있는 국가의 공식적 승인을 받았다. 그 후 이황은 고향인 예안에서 역동서원(易東書院) 설립을 주도하면서, 나아가 10여 곳의 서원 건립에 참여하거나 서원기(書院記)를 지어보내는 등 그 보급에 주력하였다. 내용면에서도 이황은 유생의 장수처(藏修處)로서의 강당과 존현처(尊賢處)로서의 사묘(祠廟)를 구비한 서원체제를 정식화하고, 원규(院規)를 지어 서원에서의 학습활동과 그 운영방안을 모색하였다. [자료1]

 조선시기에 건립된 서원의 숫자는 전 시기에 걸쳐 8도에 417개소가 있었으며 사우(祠宇)는 492개소에 달한다. 특히 숙종대에 서원이 남설되면서 서원·사우의 구별이 모호해졌다. 이 양자를 합하면 909개소에 달하는데 영조 17년(1741)의 서원철폐논의 당시 서원·사우 등 여러 명칭을 모두 합친 숫자는 1,000여 개소에 달한다. 그리고 서원과 사우는 대략 다음과 같이 구분된다. [자료4] [자료5]

                                   ◎소수서원

서원이 건립된 명종조 까지는 초창기임에도 불구하고 사액된 곳이 4개처나 되어 이 시기에 관설(官設)에 준하는 교학기구로 인정받고 있었다. 이는 이황 및 그 문인들에 의한 성과라고 볼 수 있으며, 이들의 활동이 활발하던 경상도 지역에 대부분이 건립되었다. 척신세력의 입장에서도 관학의 쇠퇴로 인한 그 대체기구로서 서원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으며, 또한 제향인물이 안향·정몽주·최충 등 고려시대 인물이었기 때문에 별다른 반발이 제기되지 않았던 것도 서원의 설립이 활발할 수 있었던 이유 중의 하나이다. 서원별 원규(院規), 지방관의 인적·물적 지원 등이 이와 더불어 추진되었다. 명종말·선조초의 활발한 사림의 등장은 이러한 서원의 건전한 운영을 바탕으로 가능했다.

img7.gif

선조에서 현종에 이르는 시기는 서원의 발전기라고 할 만한 양상이 초래되었다. 특히 사림계가 선조대에 들어와 정치의 주도권을 잡으면서 서원은 본격적인 발전을 보게 되었다. 선조대에서 현종대까지 106년간 연평균 1.8개씩 193개소가 설립되었고, 그 절반이 사액서원이었다. 지역적으로도 전국적인 확산을 보게 되었고, 한강이북지역에서도 점차 보급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었다. 붕당정치의 전개에 따른 당연한 결과였다. 특히 붕당정치는 정쟁의 방식이 학문에 바탕을 둔 명분론과 의리를 중심으로 전개되었으므로, 붕당의 당파형성에 학연이 크게 작용하였다. 그 매개체인 서원이 조직 등에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 것이다. 각 당파에서는 당세 확장의 방법으로 각 지역별로 서원을 세워 그 지역 사림과 연결을 맺고 이를 자기 당대의 우익으로 확보하려 하였고, 향촌 사림으로서도 서원을 통해 중앙관료와 연결됨으로써 의사전달·입신출세의 발판을 삼고자 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이 시기는 서원이 양적으로 증가하였지만 아직 남설이나 그로 인한 사회적 폐단이 우려할 정도로 나타나지 않았다. 이 시기의 서원은 사림의 교학과 취회소로서의 구실, 향촌제반 문제에 대한 운영기구로서의 기           ◎도산서원        능 등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기능이 토대가 되어 임란과 병자호란 때 향촌방어를 목적으로 한 의병활동이 활발할 수 있었고 서원이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서원은 숙종대에 들어가 166개소(사액 105개소)가 건립되는 급격한 증설 및 남설 현상을 나타내었다. 동시에 숙종 29년(1703) 이후에는 '서원금령(書院禁令)'이 내려져 서원명칭으로의 건립이 금지됨으로써 사우(祠宇)가 남설되는 현상이 전개되었다. 예컨대 송시열을 제향하는 서원이 전국에 44개소나 되었다. 서원·사우의 이러한 남설은 이 시기에 당쟁이 격화되고 정쟁에 희생된 자파 인물에 대한 신원(伸寃)의 뜻이 강해지는 등 그 폐단이 표면화된 데에 원인이 있었다. 또한 17세기 후반 이후 현저해진 사족간의 동족 내지 가문의식이 강화되면서, 후손에 의한 조상제향처 내지 족적기반 중심지로서의 서원건립이 자행되었던 것도 서원 남설의 중요원인이었다. [자료2] [자료3]

 서원의 남설이 정치적·사회적 폐단을 야기하면서, 서원폐단에 대한 조야의 인식도 점증해 갔다. 숙종 때부터 '서원금령'이 내려졌으나 본격적인 서원철폐의 단행은 영조 17년(1741)에 이르러 탕평책의 실시와 연관되어 이루어졌다. 이로 인해 173개소의 서원 및 사우가 철폐되었다. 이후 서원의 증설은 크게 둔화되어 물질적 지원이 중단된 서원은 거의 대부분 후손에 의해 운영되는 경향을 보이고 아울러 일반백성에 대한 작폐도 심화되었다. 즉 교화의 방향을 상실한 서원은 오히려 지방 유생들이 백성을 착취하는 온상으로 남게되었다. 관령(官令)보다 더 위력이 강한 묵패(墨牌)로 향촌만을 착취하던 화양동서원의 작폐는 19세기 이후의 서원이 사회에 끼친 역기능적 폐단을 단적으로 말해주는 예이다. 결국 고종 8년(1871)에 이르러 흥선대원군은 학문·충절이 뛰어난 인물을 제향하는 47개소의 서원만 남기고 전국의 서원을 철폐하였다. 서원은 조선시기의 중앙집권적 유교적 통치체제를 지탱하는 근간이었고 말기에 이르러 주자성리학의 교화를 통한 지배이념의 기능을 상실하면서 조선시기의 유적을 상징하는 것으로 변모하였다.

 

 

 

참고문헌..

 

鄭萬祚,『朝鮮時代 書院硏究』集文堂, 1997.

丁淳睦,『韓國 書院敎育制度硏究』영남대 민족문화연구소, 1979.

국사편찬위원회,『한국사』28 (조선중기 사림세력의 등장과 활동) 1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