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안읍성 민속마을

img5.gif

고유의 민속경관과 자연경관이 잘 보존된 살아 있는 민속 마을인 낙안읍성민속마을은 대동지지에 의하면 삼한시대에는 마한 땅, 백제 때에는 파지성, 고려 때에는 낙안군 고을터였다고 한다. 낙안읍성민속마을에는 조선시대 성과 동헌(東軒), 객사(客舍), 임경업장군비, 장터, 초가가 원형대로 보존되어, 국내 최초로 성과 마을이 함께 사적 제302호로 지정되었다.

 낙안읍성은 양혜공, 김빈길 장군이 조선태   조 6년인 1397년에 왜구가 침입하자 의병을   일으켜 토성을 쌓은 것이다. 그 후 300년이   지나 인조 4년인 1626년에 임경업 장군이    낙안 군수로 부임하여 현재의 석성을 중수   했다. 다른 지역성과는 달리 넓은 평야지대   에 자리잡은 낙안읍성은 동내리, 남내리, 서   내리 3개 마을 생활근거지를 감싸 안은 듯   네모형으로 견고하게 축조되어있다. 400년   이 지나간 지금도 끊긴 데가 없는 낙안읍성   은 1∼2m 크기의 정방형의 자연석을 이용   하여 높이 4m, 너비 3∼4m, 성곽 총 길이 1천4백10m으로 웅장하게 자리잡고 있다.

낙안읍성 안에는 108세대가 대다수의 우리 서민들이 살아왔던 옛 모습 그대로 생활하고 있다. 조상들의 체취가 물씬 풍기는 정감 넘치는 초가, 남부지방 독특한 주거양식인 툇마루와 부엌, 토방, 지붕, 섬돌 위의 장독과 이웃과 이웃을 잇는 돌담. 살아 숨쉬는 민속 고유의 전통마을로서 민속 학술자료는 물론 역사의 산교육장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는 곳이다.

 

 

 

참고자료..

 

朝鮮前期論文選集     전상운     삼귀문화사     1999      

忠南地方 邑城硏究     심정보     東亞大學校     1994      

韓國 邑城의 硏究     심정보     학연문화사     1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