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암
토함산뒤쪽에서 발원한 물줄기가 대종천을 이루고 그 물줄기가 동해로 흘러드는 감포 앞 바다. 봉길리 해수욕장이 들어선 이곳 해안에 서면 바다 쪽으로 약200m 떨어진 곳에 바다 경치를 돋우는 아담한 바위섬이 눈에 들어온다. 문무왕의 산골처 혹은 수중릉으로 알려진 대왕암이다. 멀리서 보는대왕암은 평범한 바위섬이지만, 가까이 다가가 보면 바위 한 가운데가 못처럼 패어 있고 둘레에 자연암석이 기둥 모양으로 일정한 간격을 두고 세워진 모습이다.
한 변의 길이가 약3.5m되는 못 안에는 거북이 등 모양의 길이 3m, 폭2.2m의 돌이 얹혀져 있다.
  못 안의 물은 돌을 약간 덮을 정도이며, 거센 파도에 아랑곳없이 항상 맑고 잔잔히 흐르도록 되어 있다. 동서남북 사방으로 트인 십자형의 수로를 통하여 동쪽으로 들어온 물이 서쪽으로 난 수로의 턱을 천천히 넘어 다시 바다로 흘러나간다.
 못 안의 돌 밑에 문무왕의 유골 장치가 있다는 설도 있지만 이는 본격적인 발굴조사로 증명된 사실이 아니다. 다만 외곽을 둘러싼 바위 안쪽에 인위적으로 바위를 따낸 흔적이 있는 것으로 그렇게 추정할 따름이다. 사실 대왕암은 오래 전부터 문무왕의 시신을 화장한 납골을 뿌린 산골처로 알려져 왔으며, 주변 어부들은 이미 이곳을 신성하게 여겨 근처에도 잘 가지 않았다.
 문무왕은 아버지대의 백제 정벌(660년)에 이어 고구려 정벌(668년)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이후신라에 대한 당의 야심을 알아채고 그 세력을 몰아내는 전쟁까지 치러냈다. 삼국을 하나로 통일하는 대업을 마무리하여 명실공히 통일신라의 찬란한 문화시대를 연 문무왕은 평소 이렇게 유언하였다. "이때까지 우리 강토는 삼국으로 나누어져 싸움이 그칠 날이 없었다. 이제 삼국이 하나로 통합돼 한 나라가 되었으니 민생은 안정되고 백성들은 평화롭게 살게 되었다. 그러나 동해로 침입하여 재물을 노략질하는 왜구가 걱정이다. 내가 죽은 뒤에 용이 되어 불법을 받들고 나라의 평화를 지킬 터이니 나의 유해를 동해에 장사 지내라. 화려한 능묘는 공연한 재물의 낭비이며 인력을 수고롭게 할뿐 죽은 혼은 구할 수 없는 것이다. 내가 숨을 거둔 열흘 뒤에는 불로 태워 장사할 것이요, 초상 치르는 절차는 힘써 검소 와 절약을 좇아라(-삼국사기」 문무왕21년(681)조)

 "또한 「삼국유사에는 이렇게 씌어 있다. "신문왕은 681년 7월 7일 즉위하였다. 아버지 문무대왕을 위하여 동해 변에 감은사를 세웠다. 문무왕이 왜병을 진압하고 이 절을 짓다가 마치지 못하고 돌아가 바다의 용이 되었는데, 그 아들 신문왕이 즉위하여 682년에 마쳤다. 금당 계단 아래를 파헤쳐 동쪽에 구멍을 내었으니 용이 들어와 서리게 한 것이었다. 생각건대 유조로 장골(葬骨)케 한곳을 대왕암이라 하고 절은 감은사라 하였으며, 그 후 용이 나타난 것을 본 곳을 이견대라 하였다."

 한편 조선 시대 경주 부윤을 지낸 홍양호의 문집 「이계집」에는 그가 문무왕릉 비의 파편을 습득하게 된 경위와 문무왕의 화장사실, 그리고 대왕암에 관한 이야기가 적혀 있다.
 1796년경 홍양호가 발견했다는 문무왕릉 비 두 편 가운데 한편과 그 보다 작은 파편 하나가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는데, 그 내용 중에 "나무를 쌓아 장사 지내다(葬以積薪), 뼈를 부숴 바다에 뿌리다(硏骨鯨津)"라는 대목이 있다. 결국대왕암이 세계 유일한 수중릉이라는 것은 후세 사람의 욕심에서 나온 근거 없는 희망사항 일 뿐이다.
 그렇더라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문무왕의 호국의지를 담은 대왕암의 본뜻이다. 대왕암은 사적 제158호로 지정되어 있다. 문무왕의 화장과 관련된 유적지로는 문무왕의 화장터로 알려지고 있는 능지탑이 있다. 일제 시대에 발견된 '사천왕사지문무왕비편' 이라는 묵서(墨書)를 근거로 문무왕릉비가사천왕사에 세워졌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기도 한다. 능지탑과 사천왕사터는 경주 배반동 낭산 기슭에 있다.